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 안전보안관 교육 현장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진행된 행안부 '안전보안관' 교육. 서울시에서 선발된 안전전문가 및 지역안전리더 300명이 참여했다. 이날부터 연 4일에 걸쳐 25개 자치구 소속인원 1000명 이상이 교육을 받고 10월부터 생활동선산에서 최일선 안전활동을 하게된다. 김영배 기자.
▲ 서울시 안전보안관 교육 현장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진행된 행안부 "안전보안관" 교육. 서울시에서 선발된 안전전문가 및 지역안전리더 300명이 참여했다. 이날부터 연 4일에 걸쳐 25개 자치구 소속인원 1000명 이상이 교육을 받고 10월부터 생활동선산에서 최일선 안전활동을 하게된다. 김영배 기자.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서울도 행정안전부에서 발기한 '안전보안관'이 교육을 받고 본격적으로 움직일 채비를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생활 속에서 안전을 무시하는 습관에 대응,  7개항목을 선정해서 이 고질적 병폐를 뿌리뽑겠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 이미 지난 5월 8일 김부겸 장관 임석하에 정부 서울청사에서 300여 명이 1차로 발대해 활동중이다.

이어서 각 지방 시도별로 자체 발대해 전국적으로 활동중이다. 서울시는 3년 전부터 자체 운영하던 기존 '우리동네 안전감시단' 1000여 명을 행정안전부 안전보안관으로 전환시켜 운영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미 선발된 1000여 명을 대상으로 11일부터 14일까지 4개권역 대표구청에서 분산 교육을 하고 있다. 강사는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 담당관과 전문안전강사가 맡아서 하고 있다. 11일 용산구청에서 진행된 첫날 교육장에는 용산을 비롯해 은평, 서대문, 마포, 중구, 관악구, 동작구 등 인근 6개 구청 인원 300여 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동작구 소속 안전보안관 인원중에는 한족출신 중국인으로서 한국에 시집와 귀화한 2명의 안전보안관이 탄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왕안정씨(42)와 자오얜샤(45)씨다. 이들은 "동네의 안전을 스스로 지키는 보안관이 된 것이 자랑스럽다"고 한결같이 말하기도 했다.

안전보안 교육내용은 △안전정책 방향 및 안전보안관 운영 △안전신문고 사용자 매뉴얼(안전보안관) △안전사회를 위한 안전보안관 활동과 안전문화 등에 대해 심도있게 이뤄졌다. 이후 수료증과 장관명의의 신분증을 발급받아 오는 10월부터 각 거주지역 위주로 안전활동을 하게 된다.

행정안전부 박용헌 사무관에 의하면 안전보안관은 1단계로 전문가 및 기존 단체활동자위주로 임명하고 있으나, 2단계는 일반국민, 학교, 기업체에 이르기까지 확산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는 또 "지역안전관리 정책 및 집행에 주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사회의 고질적인 안전무시관행 등을 시정하기 위해 '재난안전관리기본'의 지역안전관리 활동에 주민참여 조항을 신설하는 등 법제화도 뒤따른다"고 밝혔다.

한편 구 내무부 시절부터 행정안전부에서 잔뼈가 굵어 각종 조사단장과 행안부 국장까지 역임한 유재명 강사는 의미 깊은 지적을 남겼다. "통상 사고는 수많은 원인이 내재돼서 발생하는데 정부당국에서 시정조치를 할 때는 최종 식별된 원인 한가지 정도에 집착해 시정책을 세우는데서 원천적으로 미진하게 된다"고 강조해 호응을 받았다.

이날 강사들이 언급한대로 이 안전보안관이 △기본을 지키는 안전수호자 △소중한 생명의 파수꾼 △말이 아닌 행동하는 실천가 △안전혁신의 전도사 △열정과 전문성을 겸비한 활동가 △안전윤리 회복의 선도자가  될는지 과연 기대되는 대목이 아닐수 없다.

또한 행정안전부는 각 지역 단체간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해 2022년에는 안전선진국 도약을 꿈꾸고 있어 주목 된다.

이른바 안전무시 고질 7대 관행은 △불법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과속·과적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보호구 미착용 △등산 시 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 등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행정안전부 안전관찰위원 겸 안전보안관, 국민예산감시단, 국민안전진흥원/대한안전연합/서울시민파수군협회 고문, 한국안전방송신문, 위키트리, 내손안에서울 등 시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