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빙수가게를 개업한 언니와 형부를 축하해 주기 위해 고등학생 처제가 보낸 개업 축하 화분의 문구가 주변 사람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어린 처제가 보낸 축하 화분에는 "아직도 형부 등골이 부족하다", "형부 등골 브레이커 여고생 처제가"라고 적혀있다.

적은 용돈으로 축하화분을 보내며 은연 중에 귀여운 협박성 문구를 적어보낸 어린 처제가 형부는 사랑스럽기만 하다.

이를 본 주민들은 "형부 돈많이 벌어야 할듯", "용돈 안 줄 수가 없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