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오마이TV> 토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자 토론회가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TV> 스튜디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오마이TV> 토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자 토론회가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TV> 스튜디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오마이TV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2차 경선 토론회가 6일 대선주자들의 모두 발언으로 시작됐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준비된 후보'를, 안희정 충남지사는 '통합의 리더십'을, 이재명 성남시장은 '공정한 사회'를, 최성 고양시장은 '국정원 개혁'을 각각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잘 준비된 대통령만이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조기 대선을 치러야 하고 인수위 기간 없이 곧바로 대통령 직무를 시작해야 한다"며 "정책과 인적인 진용은 물론이고 적어도 초기 로드맵은 준비할 수 있어야만 제대로 감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국내 정치는 의회와 정치는 아무런 해결책도 대안도 못 만들고 있다"며 "발목 잡기와 끊임없는 정쟁으로 날이 세고 날이 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 지사는 "극단적 여소야대 상황인 충청남도 도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경청, 대화하고, 소통 통해 합의 이끌어내는 통합의 리더십에 있다"며 통합을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 나라는 물려받은 유산이나 세력이 아니라 각자가 가진 능력과 자질에 따라 평가받는 공정한 나라여야 한다"며 "무능한 상속자가 아니라 유능한 개척자의 시대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성 고양시장은 짧은 자기소개를 한 뒤 최근 제기된 국정원의 헌법재판소 불법 사찰의혹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최 시장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은 즉각 검찰 조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 국내 조사권 중단, 국정원 폐지 통해 앞으로 해외 경제 정보 대북정보만 담당하는 통일 안보 정보원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마이TV>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뉴스 본사에서 열린 오마이TV 주관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 예비후보자 토론회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오마이TV>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왼쪽부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뉴스 본사에서 열린 오마이TV 주관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 예비후보자 토론회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신지수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