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지난 17일 새벽 노래방 화장실에서 발생한 '강남역 살인'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인파가 몰리고 있다. 추모를 위해 강남역을 찾은 시민들은 추모의 글을 적은 메모지를 붙히거나 헌화를 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지난 17일 새벽 노래방 화장실에서 발생한 '강남역 살인'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인파가 몰리고 있다. 추모를 위해 강남역을 찾은 시민들은 추모의 글을 적은 메모지를 붙히거나 헌화를 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노래방, 나도 좋아한다. 노래방 화장실에서 남성을 우연히 맞닥뜨린 적도 있다. 깜짝 놀랐지만 짐짓 아무렇지 않은 척 지나간 적이 여러 번인데... 그 중 어떤 이가 뒤에서 갑자기 칼로 나를 찌르기라도 했으면 어땠을지 상상하니 무서워졌다. 숨이 막히고 눈물이 난다. 나는 살해당하는 여성의 공포와 고통을 구체적으로 떠올릴 수 있다.

살인자 입장에 빙의, '여자한테 무시당해서'를 강조하여 헤드라인을 뽑은 언론, 살해당한 여성을 '화장실녀'나 '노래방녀'라고 대상화하며 부르는 사람들, 기사에 여자친구를 태그하여 "그러니까 내 말 잘 듣고 일찍 다녀ㅋㅋ"라고 훈육하는 남자들을 보고 놀랐다. 살해당한 사람의 고통을 상상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 같다. 그들에게는 이것이 '자신이 당할 수도 있는 일'이 아닌 것이다. 게다가 '살해 피해자도 원인을 제공했다'는 시각이 깃들어 보여 분통 터진다.

한국에서는 살해 피해자가 여성일 경우가 남성일 때보다 더 많다고 한다. 동아시아에서 유독 두드러지는 현상인데, 가부장제적 현상을 유지하기 위한 '발악'의 결과일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남성은) 가부장적 권력을 가진 지배자로서 여성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여성을 통제하기 위해 폭력을 사용하며, 또한 여성이 통제를 벗어났을 때 처벌하기 위해서도 폭력을 사용(황주영)"한다는 것이다. 여성이 '감히' 남성과 동등한 권리를 누리려고 하거나, 가부장제에서 여성에게 지우는 의무나 미덕을 이행하려하지 않을 때 폭력으로 처벌하고, 이를 전시하여 일벌백계를 노린다는 것. 피해자에게 요인이 있다는 식의 보도를 하는 언론 역시 현상 유지를 도모하는 음험한 동조자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강간당하고 살해당하는 여성에 대한 기사가 여성에게 공포심을 주며 스스로의 행동을 조심하도록 압박하는 방식으로 소비된다면 사회가 나아질까? 나는 그렇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요구되는 '조심'의 수위만이 계속해서 차오를 뿐이다. 성범죄, 여성살해 기사가 며칠에 한 번씩 보도되어도 세상이 점점 나빠지는 것은 언론의 잘못된 보도 관행도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잘못된 통념에 대해 지속적으로 환기하는 깊이 있는 분석과, 강간범·살인범이 제대로 잘못됐음을 보여주는 기사가 더 많아져야 한다.

사회 안전망을 어떻게 확충할 수 있을지도 고민된다. 지금 당장 떠오르는 실질적 대책은 CCTV를 실시간으로 감독하며 관리하고, 유사시에 당장 출동할 수 있는 인력이 보강되는 것이다. 지금은 CCTV가 거의 사후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어떻게 소를 잃게 됐는지 한참 뒤에 외양간 풍경 지켜보며 복기하는 것이 아니라, 소를 잃을 찰나 당장 출동할 수 있는 인력과 시스템을 갖추자는 것이다.

일정 규모 이상 업장의 CCTV를 관리하는 인력을 몇 명 이상 두어야 한다는 것을 법제화하고, 관련 인력 고용에 대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직· 간접적 지원을 하는 방법도 생각해본다. 청년 고용도 늘릴 수 있고 좋을 것 같은데 말이지. 심야시간의 골목 CCTV를 실시간으로 지켜보는 경찰 수를 확충하는 방안도 생각해봤는데, 이건 국가 폭력과 관련해 악용될 여지가 클 것 같다.

어쨌든 나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내가 가진 자유와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하고 싶은 말은 던질 거고, 궁금한 게 있으면 시도해 볼 것이며, 누가 괜한 시비 걸면 눈깔을 똑바로 뜨고 맞서 싸울 거다. 처음 보는 사람과도 어울려 놀 거고, 기분이 내키면 술도 마실 것이며, 자리가 재밌고 피곤하지 않으면 늦게까지 있을 거다. 새벽에 질주하고 싶으면 나가서 달릴 거고, 무엇보다 노래방도 갈 거야….

이런 내가 혹시나 살해되더라도 그것은 내 잘못이 아니다. 잘못된 가치관이나 정신적 문제를 가진 범죄자와 그런 범죄자를 양성한 문화, 안전망을 제대로 구비하지 않은 사회 때문이다. 그러니 만에 하나 내가 살해되어 XXX녀라고 보도되면 페친분들은 저를 대신하여 언론, 이상한 말 지껄이는 여혐 종자와 꼭 싸워주시길!

그 싸움은 지금부터 시작돼도 좋을 것이다.

덧붙이는 글 | 최서윤님은 <월간잉여> 편집장입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월간잉여>를 편집· 발행했다. 18호까지 발간된 <월간잉여>는 현재 휴간 중이다. 그래서 휴간 중인 본진 대신 오마이뉴스에 글을...

돌고 돌고 돌아, 또 다시 숨어있기 좋은 방을 물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