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낮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낮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정운영 방식에 변화 없을 듯

박근혜 대통령은 소모적인 거대 양당 체제를 심판하고 3당 체제를 만든 것이 4.13 총선의 민의였다고 평가했다. 박근혜 정부의 실정에 대한 심판이었다는 비판을 다시 한번 국회 책임으로 돌린 것이다. 박 대통령은 26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총선 결과가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에 대한 평가였다는 분석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대통령 중심제라고는 하지만,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었다. 국회와의 관계에서 되는 것이 없었고 경제 관련 법안 처리를 호소했지만 되는 게 없었다. 그래서 법으로 되어야 하는 것과 관계없는 일만 진행했다. 국민 입장에서는 그런 점에서 변화와 개혁이 이루어져야겠다고 해서 양당 체제를 3당 체제로 민의가 만들어진 것이다."

총선 민심에 대한 조사를 해보면 단순히 양당제 심판이 아니라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으로 봐야한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박 대통령은 "선거 결과에 대해 이런 저런 시각과 다양한 분석이 있고 국정운영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있다는 것도 안다"면서 "그런 민의를 잘 받들어서 민생을 살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문제가 있는 국정운영 방식 사례로 거론된 국정교과서 문제 등에 대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등 정책 변화가 없음을 시사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총선 결과의 책임을 물어 내각을 교체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제가 친박(근혜계)을 만든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선거 때 선거마케팅으로 친박·탈박·짤박 등을 만들었는데 거기에 제가 관여하지 않았다. 국회에서 협조하지 않던 사람들도 선거 때 대통령 사진을 걸어두는 등 마케팅을 했지만 그런 것에 관여하지 않았다. '박'자가 들어간 정치가 선거 마케팅으로 되는 것에 대해서 '없애라, 마라'해서 될 일도 아니고, 앞으로는 국민에 대한 신뢰를 주는 정치가 되어야 한다."

유승민 복당 "잘 협의해서 처리할 문제"

특히 박 대통령은 유승민 의원 등 이른바 비박 의원들의 복당 가능성을 열어놔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이 아직 안정이 안 되어 있다"면서도 "앞으로 안정이 되고 지도체제가 완성되면 잘 협의해서 처리할 문제"라고 말했다. 시점이 문제일 뿐 비박 의원들의 복당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박 대통령은 어버이연합에 대해 얼마나 아느냐는 질문에 대해 "언론 보도나 인터넷에 올라온, 어떻게 했다 정도를 아는 게 전부"라며 "시민단체에 대해 대통령이 이렇다 저렇다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와대에서 집회를 지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그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세월호 특별법 개정 요구에 대해서는 "조사 기간을 연장하는 문제는 국민 세금이 더 들어가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잘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며 공을 국회로 넘겼다.

한편 오는 5월 6일은 임시공휴일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박 대통령은 "(내수 진작을 위해) 5월 6일을 임시공휴일으로 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고 그렇게 되는 방향으로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5년이 넘었는데도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