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7년이 넘었는데도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