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성동 산성마을에는 마을 유휴지 1600평 규모에 마을주민과 금성초등학교 학생까지 품앗이로 가꾸는 우리밀밭이 있다.

꽃샘추위여파로 바람의 차가운이 느껴지는 9일 우리밀밭(산성 행복마을 우리밀 재배지)은 등산객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성동 산성마을에 있는 우리밀 재배지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성동 산성마을에 있는 우리밀 재배지
ⓒ 송태원

관련사진보기



우리밀 재배지에 서 있는 허수아비가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산성마을에는 행복마을 지키는 우리가 있어요
눈이 오던 그날도 꽃샘추위에 오들오들 떨리던 날에도
함께 행복한 마을을 지켜낼 우리가 있어요.
등산객은 발걸음을 멈추면 우리는 작은 행복 나누어 줍니다.

금성초 아이들의 예쁜 마음을 담았어요.
통장님의 행복한 꿈을 담았어요.
1200명의 행복한 미래를 담았어요.

우리는 그걸 가지고 이곳에 서 있는 거예요.
우리는 행복한 허수아비랍니다."

우리밀 재배지는 금성동 행복마을만들기 마중물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입니다. 콜포비아(전화공포증)이 있음. 자비로 2018년 9월「시(詩)가 있는 교실 시(時)가 없는 학교」 출간했음, 2018년 1학기동안 물리기간제교사와 학생들의 소소한 이야기임, 책은 출판사 사정으로 절판되었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