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유력층 성접대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0일 성접대를 받은 유력 인사 중 한 명이 김학의 신임 법무부 차관이라는 사건 관련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동아일보> 종편 < 채널A >는 20일, 경찰이 윤 아무개(52) 전 중천산업개발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서를 검찰에 보내면서 김학의 법무부 차관의 실명을 적시했다고 보도했다. 또 당시 접대 상황을 상세하게 진술한 피해 여성의 진술조서와 윤 전 회장이 2009년 무렵 강원도 원주의 별장에서 김 차관을 접대한 것이 맞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동영상을 봤다는 윤 전 회장 조카는 "그건 제가 수위를 말씀드렸잖아요, 그것(성접대)을 진짜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라니까요"라며 "카메라를 본 것 같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중요 부위를 찍지는 않았다니까요"라며 동영상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용은 누가 봐도 100% 같은데, 대조할 필요도 없죠, 그냥 다 나오는데..."라며 유력인사 모습이 선명히 찍혀 있음을 강조했다고 < 채널A > 는 전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김 차관이 "'성접대를 받거나 동영상에 찍힌 바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청와대가 사전에 김 차관 동영상 소문이 나돌았는데도 임명을 강행해, 다시 한 번 부실검증이 도마 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김 차관을 둘러싼 소문은 지난달 초부터 법조계에서 상당히 확산돼 있었다. '김 차관이 성접대를 받은 동영상이 유출돼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이었다. 성접대를 하고 동영상을 찍었다는 건설업자 윤씨, 김 차관 외에 접대를 받은 유력 인사들의 이름도 함께 떠돌아다녔다. 하지만 청와대는 진상 파악에 직접 나서지 않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사건이 사실로 확인되면, 법무부는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깜깜이', '나홀로', '수첩인사', '밀봉인사' 때문에 거센 비판을 받고 있고, 또 역사인식에 문제가 있던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끝내 임명했던, 박근혜 대통령 인사정책에도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이 태어날 때 당신은 울었고, 세상은 기뻐했다. 당신이 죽을 때 세상은 울고 당신은 기쁘게 눈감을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