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되는 일이 없다. 자신의 '인혁당' 발언과 현영희-홍사덕-송영선으로 이어진 '공천뒷돈' 파문으로 지지율이 곤두박질 쳤다. 결국 '인혁당 사과 브리핑' 혼선을 일으킨 홍일표 공동 대변인을 물러나게 하고 친박 원조라고 할 수 있는 김재원 의원을 신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하지만 김 신임 대변인은 첫날부터 사고를 쳤다. 기자들과 술자리에서 '욕설'을 했기 때문이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23일 기자들과 저녁 식사 자리에서 24일 기자회견에서 과거사에 대한 박근혜 후보의 변화된 인식은 "박근혜 후보, 아버지 명예회복 위해 정치하는 것"이라며 예수를 배반한 베드로에 비유했다.

이는 기사화되었고, 당 관계자들이 김 대변인에게 "그런 발언을 했는지 물었다"고 한다. 이에 김 대변인은 기자들을 한 명씩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네가 정보보고를 했느냐", "병신들아. 이렇게 한다고 너네들이 특종을 할 것 같냐? 너희가 정보보고 하는 게 우리한테 다 들어온다"와 같은 욕설을 퍼부은 것이다.

김 대변인 욕설 파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중앙일보> 누리꾼 'drago****'는 "새누리는 박근혜 주변 인물들이 자중하지 않고 생각나는대로 지껄이는 자들로 인해 자멸 할 수 있다"며 "주변 인물들이 제2인자 행세를 할려니 꼴사나운 말과 행동이 튀어나온다. 정신들 차리시오. 죽 쒀서 개 좋은일 시키지 말"라고 비판했다.

'trutice'는 "참, 진짜 가지가지 한다. 내가 볼 땐 근본적으로 지금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사람 보는 눈과 용인술에 다소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근원적인 문제는 박근혜 후보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점잖은 고양이'는 <중앙일보>에 "중앙 님? 이럴 때 만이라도 기사 제목을 이렇게 붙이시는 건 어떨까요? '새누리당 대변인 입에선 대변 나온다' 자, 어때요? 맘에 드세요? 아주 이게 딱 일것 같지 않습니까? 오, 이런, 이런, 이런... 어째 하나 같이 다들 저 모양 이래? 안에서도 새고 밖에서도 새고, 역시 다 돼 가는 집이라 그런지 뭐가 달라도 다르긴 다른데요? 한 번 더, 이런 대~변을 봤나!! ㅎㅎㅎ"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선일보> 누리꾼 'goldwi****'는 "박근혜 주변인들은 어쩌면 그리도 한결 같은지... 잘라도 그눔, 교체해도 그눔... 출당시켜도 그눔, 탈당시켜도 그눔. 해먹은 눔, 해먹을 눔.. 그건 박근혜의 사람보는 안목이 한결 같다는 얘기겠지?"라고 역시 박 후보 사람보는 눈이 없다고 주장했다. 'baec*****"같은 겨우 "점입가경...다음 시리즈 기대된다"고 해 앞으로도 이 같은 발언이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특히 이번 욕설 파문은 박근혜 후보에게 적잖은 타격을 줄 수도 있다. 인혁당 사과 발언으로 교체한 첫날 욕설을 했고, 박 후보 정치하는 이유가 박정희 전 대통령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라고 함으로써 과거사 인식 전환 기자회견이 진정성이 없음을 인정한 꼴이 되었기 때문이다.

더구나 김재원 대변인은 친박원조에 가깝다. 김 대변인은 5년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공동대변인으로 활동했다. 2008년 18대 총선 공천에서 이른바 '친박공천학살'로 공천을 받지 못했다. 박 후보는 당시 "나도 속았고, 국민도 속았다"는 말로 친박학살에 분노했었다.

대변인을 교체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지지율 반등을 시도하려는 박근혜 후보에게 김재원 대변인 발언과 욕설로 재를 뿌리고 말았다. 선거에 패배하는 이유 중 하나가 상대방에게 골을 허용하는 것보다 '자책골'을 넣지 않는 것이다. 박 후보는 스스로 자책골을 넣었고, 참모진들도 심심하면 자책골을 넣고 있다. 참 되는 일이 없는 새누리당과 박 후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이 태어날 때 당신은 울었고, 세상은 기뻐했다. 당신이 죽을 때 세상은 울고 당신은 기쁘게 눈감을 수 있기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