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시 진해소방서 새 청사 건립사업추진이 박완수 창원시장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가속도가 붙었다.

통합 전부터 진해주민들로부터 진해소방서 청사가 도내 18개 소방서 중 가장 노후화되고 공간이 협소하다며 통합 후 새 청사 건립사업이 최우선적으로 추진돼야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었다.

지난 19일 진해구청에서 박완수 시장이 김종길 진해소방서장과 면담자리에서 진해소방서 청사의 노후화와 공간협소 등 열악한 시설 등 대한 애로사항을 듣고 즉석에서 균형발전담당관실장에게 옛 해군시설운전학부 부지에 소방서 새 청사 신축에 대한 용역을 지시했다.

지난 1976년 대흥동에 신축한 진해소방서는 대지 211평(730㎡)에 청사 259평(857㎡)으로, 신축당시 682㎡이었던 청사를 9번의 방수공사와 6번에 걸쳐 857㎡까지 증축 하고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이는 도내 평균 6600㎡에는 턱없이 미치지 못하는 현실이다.

진해소방서는 현재 습기 및 누수가 8개소에나 달해 청사 노후화 및 공간 협소에 따른 위치정보시스템 등 항온, 항습유지가 필수인 현대 전자장비의 관리 어려움과 수용 공간 부족으로 최신장비 배정에 난관을 겪고 있다.

또, 소방서를 찾는 민원인들에게 밝고 깨끗한 이미지를 줄 수 있는 민원실이 없어 민원인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으며, 건물안정성 마저 우려되는 등 시설과 환경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진해소방서의 청사노후화와 공간협소는 화재와 인명구조 등에 대한 고난도 반복훈련으로 최선의 대응능력을 배양할 수 있는 소방관 훈련시설이 전무하고, 중앙정부에서 구입된 유류화재 진압의 필수장비인 고성능 화학차 등 최신장비 수용이 불가능한 문제점을 드러냈다.

이에 비해 3년 전 신축한 마산소방서는 소방장비 현대화 시설과 훈련시설, 쾌적한 대원복지시설, 체력단련실, 민원실, 교육장 등을 두루 갖추고 있어 대원들이 시민안전과 재산보호에 대한 투철한 봉사정신과 사명감이 매우 높았다.

김종길 진해소방서장은 "진해소방서의 낙후와 열악한 시설 등으로 새 청사 신축이 진해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다"며 "주민숙원사업 해결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박완수 시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내외일보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