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종도=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 비정기 조사관이 촛불집회 관련 인권상황을 조사하기 위해 4일 입국했다.

 

노마 강 무이코(Norma Kang Muico) 조사관은 이날 오전 11시55분 암스테르담발 네덜란드항공 KL865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개인적으로 촛불집회는 굉장히 평화적인 집회로 보였고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권리가 있기 때문에 정부는 이를 보호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앰네스티는 지난 한달 반동안 한국의 쇠고기 촛불집회에 대해 계속 지켜보고 있었고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보고 오게 됐지만 현재 상황이 어떻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며 "앞으로 2주동안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이코 조사관은 "그렇다고 한국의 전반적인 인권상황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촛불집회의 인권상황이 심각한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이를 조사하기 위해 내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사기간 2주가 그리 길지 않기 때문에 오늘부터 즉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며 "다양한 접근을 할 생각이고 영국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최대한 지원을 하겠다는 약속을 해줬기 때문에 조사를 심도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에 있는 앰네스티 국제사무국이 연례 정기조사 이외에 이번 처럼 특정 사안에 관한 긴급조사를 목적으로 비정기 조사관을 한국에 공식 파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이코 조사관은 최근 불거진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 목격자, 정부 관계자 등을 인터뷰하고 경찰이 시위현장에 배치한 소화기, 최루액, 근접분사기 등의 위험성 논란 등을 조사하는 한편 `육군 복무 전환'을 신청한 전투경찰 이모(22) 상경에 대한 징계와 사법처리 경위 등에 관한 조사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