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7일 저녁 미국산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청계광장에서 '가로정비'가 적힌 옷을 입은 청년이 김밥을 파는 할머니는 폭행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파문이 일어난 가운데, 폭행을 한 서울시 가로환경개선추진단 용역업체 박모(23)씨가 19일 오후 종로경찰서 강력계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지난 17일 저녁 미국산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청계광장에서 '가로정비'가 적힌 옷을 입은 청년이 김밥을 파는 할머니를 폭행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파문이 일어난 가운데, 폭행을 한 서울시 가로환경개선추진단 용역업체 박모(23)씨가 19일 오후 종로경찰서 강력계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폭행경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할머니의 욕설을 듣고 멱살을 잡힌 뒤 순간적, 우발적으로 폭행을 하게되었다"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용서와 합의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울시 용역직원, 김밥할머니 무차별 폭행 '물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