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myTV

  • 추천영상
  • 전체영상
  • 생방송다시보기
  • 생방송일정
  • 디밀어 인터뷰
  • 이털남 보이는 팟캐스트
  • 오마이TV 스페셜
  • 저자와의대화
  • 10만인클럽특강
facebook
이털남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소감을 @Ohmynews_TV와 나누세요.
제목 등록일 내용 듣기 공유
[사이다 79회] 기계설계 때려치우고 '꽃 하는 사람' 된 까닭 15.05.31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9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박윤미 시민기자의 '"꽃집 내서 조용히 돈 벌고파"... 뚜껑 열릴 뻔'입니다. 글쓴이는 11년째 꽃집을 운영하고 있는 ‘꽃 하는 사람’입니다. 플로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찾아온 아가씨에게 “예쁜 꽃집 말고, 꽃을 예쁘게 만들 수 있는 꽃집을 해야 한다”고 충고해준 그녀. ‘플라워샵의 플로리스트’보다 그냥 ‘동네 꽃집의 꽃쟁이’가 되고 싶다는 그녀의 꿈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오늘 방송을 끝으로 팟캐스트 사이다는 막을 내립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사이다 78회] “뱀 무서워서 못 살겠어!” 한밤중의 통곡 15.05.24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8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김경내 시민기자의 '"세상에 뱀 지킨다는 여자는 당신뿐일 거야"'입니다. 40년 도시생활을 정리하고 귀촌한 지 1년째. 마당 화단에 뱀이 나타났습니다. 스르륵 기어나와서 순식간에 자동차 보닛 안까지 들어간 뱀과, ‘뱀을 보기만 해도 기절할 것 같다’던 글쓴이의 날선 대치! 결국 ‘귀촌 포기’ 발언까지 나오게 한 뱀 출현 사건의 전모를 공개합니다.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7회] 아이 책상 위의 '수상한 병'... 선생님은 후회했다 15.05.17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7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고상훈 시민기자의 '급식 안 먹는 아이 혼냈는데... 아뿔싸'입니다. 스물네 살의 2년차 초등교사. 수업에 잡일에 사회생활에, 정신없는 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존기'를 쓰고 있습니다. 급식시간에 밥도 안 먹고, 선생님이 물어도 대답 없는 아이를 혼냈는데요, 다음 날 그 아이 책상 위에 놓인 '이것'을 보고 선생님은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답니다. '비뚤어진 선생님'의 반성문, 같이 들어보시죠.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6회] 형 대신 갚은 빚 수천만 원... 형제는 끈끈했다 15.05.03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6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정은균 시민기자의 '본색 드러낸 사채업자 "학교에 알리겠다"'입니다. 세상물정 모르고 대학원에서 공부만 하던 백면서생. 아무것도 모르고 형에게 빌려준 이름 석 자 때문에 사채업자의 위협에 시달리고 재판까지 받게 됩니다. '위기의 순간들'로부터 10년이 넘게 지난 지금, 형제에게 남은 것은 무엇일까요?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5회] 햄비빔밥에 햄국까지... 마흔 살 노총각의 ‘햄 사랑’ 15.04.26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5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김종수 시민기자의 '고2 때 처음 먹은 햄... 정말 놀랐어요'입니다. 치킨보다 삼겹살보다 햄이 좋다는 마흔 살 노총각의 ‘햄’ 예찬. 일주일에 아홉 끼는 햄 요리를 먹고, 마트에서 할인판매 하는 ‘막햄’ 5만 원어치를 사서 일주일 만에 혼자 해치울 정도입니다. 라면보다 간편하다는 ‘고추장 햄 비빕밥’에 이어, 너무 간단해서 충격적일 정도인 ‘햄 국’의 레시피도 공개합니다.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매주 한 분을 뽑아 오마이북에서 나온 책 '푸른 섬 나의 삶'(조남희 씀)을 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4회] 입양과 재혼 겪은 막둥이... 우리 가족이라서 "다행이다" 15.04.19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4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김승한 시민기자의 '파양된 여동생... 30년 지났지만, 악몽에 시달리다'입니다. 30년 전, 삼형제 밑으로 '막둥이' 여동생을 입양한 가족. 하지만 교통사고로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가족은 흔들리기 시작합니다. 아버지의 재혼에 이어 다시 보육원으로 보내진 여동생. 그때의 상처는 여동생에게만 남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악몽으로 남은 이야기를 용기 있게 털어놓은 멋진 오빠의 결단을 응원합니다.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매주 한 분을 뽑아 오마이북에서 나온 책 '푸른 섬 나의 삶'(조남희 씀)을 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3회] 교포 부부와 함께 일주일... "영어가 웬수다" 15.04.12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2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이주현 시민기자의 '세 문장이 전부... 강아지보다 못한 내 영어실력'입니다. 재미교포 조카부부가 한국 여행을 왔습니다. 조카도 우리말을 못하고 조카사위는 심지어 미국인. 대대적인 가구 재배치와 대청소, 일주일치 식단까지 준비해뒀지만 그놈의 '영어' 때문에 걱정입니다. 영어 사교육비 효과를 좀 보나 기대했던 아들들은 연락도 안 되는 상황. 결국 이 '난국'을 해결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2회] 아빠 때문에 다리가 ‘뚝’... “아들아 미안하다아앍!” 15.04.05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2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이정혁 시민기자의 '7살 아이 등에 올라탔다... 아이 다리가 '뚝' 부러졌다'입니다. “저놈 자식 다리몽둥이를 분질러버리든가 해야지”라는 말이 있죠? 그렇지만 설마 어떤 부모가 자식 다리를 부러뜨리겠나 싶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무자비한(?) 아버지가 죄 없는 어린 자식의 다리를 분질러버린 충격적인 사건. 그리고 6주 동안 그가 보낸 ‘회개’의 시간 이야기입니다.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1회] “내가 결혼했다고 말했던가?” 첫사랑의 뒤통수 15.03.29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1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이명주 시민기자의 '넌 예전처럼 멋지구나... 첫사랑이 연락해왔다'입니다. 어느 날 첫사랑에게서 온 쪽지 한 통. 글쓴이는 십수 년의 시간을 거슬러 “영화처럼 돌고 돌아 서로를 다시 만나는 상상”을 하게 됩니다. 다정한 말투로 그에 대한 걱정을 건넨 순간, 그의 한마디가 모든 것을 ‘현실’로 돌려놓았습니다. “가장 찬란하고 따스했던 한 사랑을 위한 우아한 작별 인사”, 함께 들어보시죠.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사이다 70회] 건강할 땐 '남의 편' 아플 때만 '내 남편' 15.03.22 오마이뉴스의 특산품 '사는이야기'를 읽어드리는 팟캐스트 '사이다'(사는이야기 다시 읽기) 70회 방송입니다. 오늘 읽어드릴 사는이야기는 강정민 시민기자의 '몸살에 결근까지... 남편이 아프니 너무 좋다'입니다. 남편의 나이 오십. 1년 전 영업부로 발령받은 남편은 거의 매일 밤 12시가 다 돼서야 집에 들어옵니다. 그런 남편이 독감 때문에 처음으로 나흘이나 결근했는데요, 남편의 결근이 정말 좋다(?)는 아내의 이야기입니다. 사는이야기 페이스북 페이지나 카카오톡으로 사이다 청취소감을 보내주세요. 더 좋은 방송 만들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 www.facebook.com/OhmyLifestory 카카오톡 아이디 : ohmysaida
1l2l3l4l5 다음맨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