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구 음식점들, 식자재 나누고 마스크 기부하고

페이스북 등 통해 어려운 음식점 알리며 자영업자-시민 '윈윈'

등록 2020.02.23 16:52수정 2020.02.24 01:36
1
원고료로 응원
a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식당 영업이 어려워지자 대구맛집일보 SNS에 올라온 음식나눔 글. 마스크 3개를 가져오면 1만 원 상당의 음식을 포장해 준다고 올렸다. 이 글이 올라오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였다. ⓒ '대구맛집정보' 페이스북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대구에서 대거 발생하면서 식당을 찾는 손님이 줄어들자 시민들은 사용하지 못한 음식점 식자재를 사고, 음식점은 수익금을 기부하는 등 따스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 소셜미디어 채널 중 하나인 '대구맛집일보'(페이스북)는 지난 21일부터 지역 음식점들의 식자재 나눔 운동을 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맛집일보는 "마트의 음식들은 동이 나는데 식당들의 냉장고엔 식자재가 가득하다"라며 "도저히 소비가 힘든 매장들께서 메시지 주시면 음식이 필요한 분들께 노출될 수 있게 도와드리겠다"라고 올렸다.
 
대구맛집일보엔 하루에 100여 군데 이상의 상인들로부터 연락이 오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단순히 음식을 팔기 위해 연락이 오는 업체는 가려내 소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하루동안 50여 건의 주문이 있었는데 시민들에게 안내해 대부분 '완판'했다.

한 업주는 "마스크를 들고 오시면 마스크 3개당 양지쌀국수 또는 새우게살볶음밥을 주겠다"며 "이렇게 모인 마스크는 주신 분들 성함으로 모두 대구시에 기부하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a

대구맛집정보 SNS 운영자는 지난 21일 코로나19 사태로 식당의 손님이 없어 냉장고에 식자재가 가득하다며 힘든 매장을 돕기 위해 식자재를 파는 가게를 소개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 대구맛집일보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맛집일보를 운영하고 있는 하근홍(37)씨는 "시내 동성로의 식당에 가보니 사람은 없고 식자재를 버려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상인들이 울상이었다"라며 "상인들이 월세도 못내고 희망을 잃게 될까봐 올리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SNS에 올리면 한두 시간 안에 완판되고 있다"라며 "시민들도 단순히 가격이 싸서 먹겠다는 것이 아니라 함께 도우려는 마음이 있다, 할인해서 판다고 해도 정가에 사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하씨는 또 "상인들이 판매금액의 일부를 기부하겠다고 해 대구시 해당 부서에 연결해줬다"라면서 "일부 상인들은 마스크를 가져오면 음식을 주고 마스크는 기부하겠다고 한다, 대구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서로 돕겠다고 나서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전파로 대구시내 거리의 많은 식당이 문을 닫았지만 식당업주와 시민들의 힘이 더해지면서 따뜻한 마음이 더해져 위기상황을 이겨내는 데 힘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대구맛집일보 #SNS #마스크 #식자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고장난 우산 버리는 방법 아시나요?
  2. 2 마을회관에 나타난 뱀, 그때 들어온 집배원이 한 의외의 대처
  3. 3 삼성 유튜브에 올라온 화제의 영상... 한국은 큰일 났다
  4. 4 세계에서 벌어지는 기현상들... 서울도 예외 아니다
  5. 5 "과제 개떡같이 내지 마라" "빵점"... 모욕당한 교사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