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열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열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8일 중소기업인들을 만나 "코로나19에 경기침체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 향후 경제 전망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 규제 개혁, 소통 강화 등 경기도 차원의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도지사 초청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중소기업인들을 격려하고, 경영활동에서 느끼는 애로·건의 사항, 민생경제 살리기를 위한 기업 차원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김 지사는 중소기업의 규제 개선 요구 등에 대해 "규제 개혁은 평소 소신"이라며 "역대 정부들 모두 규제 개혁을 강조했지만, 미진한 부분이 많았다. 그동안 왜 안 됐는지에 대해 핵심을 짚어가며 경기도 차원의 해법을 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규제 개혁을 위한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업인의 목소리를 수시로 들을 수 있는 창구를 만들어 해결방안을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며 "경제 규모나 중소기업 수, 투자, 연구개발 모든 측면에서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부터 변화를 시작해 우리나라 전체를 바꿔보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열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열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날 중소기업인들은 김 지사에게 '경기도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지원', '경기북부 접경지 내 산업단지 규제 개선', '경기도 중소 유통 공동도매 물류센터 활성화 및 건립지원' 등 8가지 사항을 건의했다.

이중 경기북부 규제 개선 건의와 관련해 김 지사는 "경기북부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대표 성장 허브가 될 잠재력이 있는 곳"이라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신설'에 대한 자신의 복안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규제 완화 문제에 대해 적극 대처해 나가고, 지역별 맞춤형 성장전략을 고민해 나가겠다. 필요한 경우 정부, 정치권과 긴밀하게 소통하는 등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660만 중소기업의 경제적 지위 향상과 권익 대변, 국민 경제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지난 1962년 설립된 경제단체다.

이번 간담회에는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중소기업중앙회의 초청으로 성사됐으며, 김동연 지사,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서울·인천지방 조달청장, 중소기업인, 유관기관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추연옥 중소기업중앙회 경기회장, 한영돈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회장, 유관기관장, 경기도 중소기업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18일 오전 경제과학진흥원 1층 비전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추연옥 중소기업중앙회 경기회장, 한영돈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회장, 유관기관장, 경기도 중소기업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