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마로니에 룸에서 마크 리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함께 경기도-산업부-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동연 경기도지사, 마크 리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마로니에 룸에서 마크 리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함께 경기도-산업부-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동연 경기도지사, 마크 리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생산 세계 1위 기업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pplied Materials)의 반도체 핵심 연구시설이 경기도에 설립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마크 리(Mark Lee)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이사와 성공적인 차세대 첨단 반도체 장비 개발 연구개발센터 투자를 위해 상호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은 3자 간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사는 차세대 첨단 반도체 핵심기술 연구와 고객사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연구개발센터를 경기도에 설립한다는 사실은 확정됐지만, 최종 투자유치 규모와 시기, 위치는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동연 "경기도는 명실상부 반도체의 메카"

김동연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오늘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와의 협약으로 경기도가 세계 1위부터 4위 반도체 장비 회사의 차세대 연구소를 모두 유치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가 반도체의 메카가 돼서 경기도 경제와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대한민국 경제에 새로운 틀을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와 같은 해외 기업, 국내 기업, 경기도, 중앙정부의 합작과 협력을 강조하고 싶다. 앞으로도 함께 협업하면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추진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라일락 룸에서 열린 라운드테이블 미팅에서 글로벌기업 대표들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라일락 룸에서 열린 라운드테이블 미팅에서 글로벌기업 대표들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는 지난 2019년 일본 수출규제를 시작으로 취약해진 반도체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 연구개발센터 유치를 전략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번에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반도체 핵심 연구시설을 경기도에 설립하는 것도 이 일환이다.

경기도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대부분의 반도체 핵심 공정 장비를 생산하는 독보적인 기술력 보유 기업이라는 점에서 국내 메모리 반도체 관련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투자협약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외국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IS) 행사 가운데 하나로 진행됐는데 협약 후 한국 투자에 관심이 있는 해외 기업과의 라운드테이블 미팅도 이어졌다.

이 자리에는 듀폰, 머크, 에어리퀴드, 솔베이 등 반도체, 바이오 기업 등이 참석했고 정부 측의 투자환경 개선 노력과 기업 측의 향후 투자계획 소개 형식으로 진행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6일 외국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IS)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라일락 룸에서 열린 라운드테이블 미팅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6일 외국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IS)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서울 중구 신라호텔 3층 라일락 룸에서 열린 라운드테이블 미팅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 자리에서 김동연 지사는 "(기업인) 여러분께 경기도에 외국인 투자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린다"며 "경기도에 투자하는 데 있어 작은 애로사항이 있더라도 원스톱 서비스에서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도록 하겠다. 안 되는 것은 왜 안 되는지 설명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믿고 투자해주시고, 언제든지 필요한 사안 있으면 말씀해주시길 바란다. 경기도와의 투자나 협력 문제는 시원시원하게 해드리겠다"면서 "외국인 투자기업 등 경제인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미래먹거리 확보 위한 광폭 경제 행보'

한편 김동연 지사는 전날(5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을 방문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의 내용을 담은 '상생협력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는 등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광폭 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지사는 7일에는 비메모리 신소재 개발 분야에서 세계적 명성을 가진 A사와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소 설립과 관련해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경기도는 이번 김 지사의 경제 행보를 통해 경기도가 대한민국 반도체 생태계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 한국 반도체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