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미향 국회의원 제명을 반대하는 시민, 시민단체 일동'은 2월 8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미향 의원 재명 처리를 철화하라"고 촉구했고, 김윤자 경남여성단체연합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윤미향 국회의원 제명을 반대하는 시민, 시민단체 일동"은 2월 8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미향 의원 재명 처리를 철화하라"고 촉구했고, 김윤자 경남여성단체연합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여성연대는 지난 8일 여성·시민·종교 단체 44개가 '윤미향 국회의원 제명처리 철회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윤미향 국회의원 제명처리가 철회되어야 하는 이유를 "대한민국 입법부인 국회가 헌법에 명시된 무죄 추정의 원칙에 벗어나 사법 판단 없이 국회의원을 제명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이 걸어 온 30년 운동의 역사가 정치공학적 계산으로 부정되어서는 안 된다"라면서 "윤미향 의원의 국회의원 제명처리는 이를 계기로 일본군'위안부'피해지원의 역사가 극우 언론과 역사 부정 세력에 의해 공격당하게 하는 빌미가 될 우려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국회가 헌법적 원칙에 맞게 윤미향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철회하길 요구한다며 제명안이 철회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또한 해당 성명은 지난 9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에게도 전달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07년 7월 8일에 출범한 여성단체 연대조직으로 여성해방과 민족자주평화통일, 6.15공동선언실현과 반전평화실현, 신자유주의 착취구조 반대를 위해 활동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