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 "RE100(재생에너지 100% 전환 캠페인)에 어떻게 대응하실 생각입니까?"

윤석열 : "RE100이 뭐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럽, 미국 등 수출과 관련한 재생에너지 대책을 묻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이 후보는 3일 지상파 방송3사 초청으로 열린 첫 4자 TV토론에서 관련 질의에 대해 윤 후보가 이해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이자 "그러니까 이게 재생에너지 100%..."라고 설명에 나섰다. 이에 윤 후보는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본다"고 잘라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전 세계 유수 글로벌 기업들이 이미 RE100을 채택해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로 생산하지 않는 부품을 공급받지 않겠다, 이게 정말 많지 않나"라며 "RE100이 계속 확산하고 있는데, 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지 않고 화석 연료에 계속 의존했다가, 만약 유럽에서 탄소 국경 조정 제도가 발동하면 그때 어떻게 대응하려고 하나"라고 물었다. 

윤 후보는 "신재생에너지를 고도화하는 것도, 디지털이나, 디지털 데이터나, 바이오 융합 기술이 있어야 고도화가 되는 거지, 그냥 수소 경제라고 하는 건 너무 막연한 말씀"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탄소 국경 조정 부담금' 관련 질문에는 "그건 석탄의 경우이지, (제 주장은) 꼭 재생에너지만이 아니고, 원자력이라든가 다른 전기 에너지들인데 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전기 에너지를 쓴다는 뜻"이라고 했다. 

윤석열 "EU 뭐라는 거 전 들어본 적 없어, 가르쳐달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스튜디오에서 열린 지상파 방송 3사 공동주최 대선후보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스튜디오에서 열린 지상파 방송 3사 공동주최 대선후보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EU(유럽연합) 택소노미(지속 가능한 금융 녹색분류체계: Taxonomy)가 현재 매우 중요한 의제인데, 원자력 관련 논란이 있지 않나"라며 "(윤 후보는) 원전 전문가에 가깝게 원전을 주장하는데, 이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나갈 생각인가"라고 질의했다. 

윤 후보는 "유럽을 봐도 독일이 원전을 없앴다가 결국은 프랑스에서 수입하고, 또 러시아에서 가스를 들여 오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이 후보가 "그 뜻이 아니고, EU 택소노미라는 새 제도가 논의되고 있는데, 원전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 생각인가"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EU 뭐라는 거 저는 들어본 적이 없으니까 좀 가르쳐달라"고 요청했다. 이 후보는 "녹색 분류 체계를 말하는데, 여기에 원전을 포함시킬 것이냐, 말 것이냐 논란이다. 우리나라는 '어디에 지을 것이냐' '핵폐기물을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가 주요 의제여서 이 두 가지가 해결이 안 되면 녹색에너지로 분류가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원전을 어디에 짓느냐 하는 문제는, 지금 여기서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그런 게 아니다)"라고 답한 뒤, 핵폐기물 관련 질문이 다시 나오자 "핵폐기물은 향후 파이로프로세싱(Pyro-processing)이라든가 이런 걸 통해 폐기물 처리 기술이 아마 신재생에너지 고도화시키는 것 못지 않게 빨리 되지 않겠나"라고 두루뭉술하게 답했다. 

심 "중대재해법, 5인 미만 사업장 시기상조?"... 윤 "기본권 관련은 하되"
 
지상파 방송 3사가 공동주최한 대선후보토론회가 열린 3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리허설 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상파 방송 3사가 공동주최한 대선후보토론회가 열린 3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리허설 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또 이날 윤석열 후보는 '중대재해처벌법·주52시간·최저임금 폐지' 관련 지적이 나오자 "(그런) 얘기해 본 적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매일 노동자가 죽어 나가는데, (윤 후보가) 산재는 노동자 책임이라고 하고, 중대재해처벌법도 없앤다고 하지 않았나"며 "주52시간도 폐지한다고 하고, 최저임금도 폐지하자고 하고, 5인 미만 사업장 적용은 시기상조라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건 정확하게 알고 나와야 한다"며 "최저임금제 폐지 얘기해 본 적도 없고, 주52시간제 폐지 얘기한 적도 없고, 5인 이하 사업장은 노동의 기본권과 관련된 건 하되 임금 지급 문제에 있어선 5인 이하 사업장이 워낙 열악하니 상황을 봐서 하자, 이렇게 말씀을 드렸다"고 맞받았다. 이에 심 후보는 "제가 잘못 안 것이길 바란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해 12월 1일 충남 천안에서 열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기업인 간담회에서 중대재해처벌법을 두고 "기업인들의 경영 의지를 위축시키는 메시지를 강하게 주는 법이다. 대통령령을 촘촘하고 합리적으로 설계해, 기업 하는 데에 걱정 없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전날 충북 청주시에 있는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선 최저임금제와 주 52시간제가 비현실적이라는 일부 중소기업인의 고충을 거론하며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