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방대 붕괴를 멈추어, 헬조선을 벗어나자."

거창 한국승강기대학을 포함해 동아대, 동명대, 경남대, 인제대, 영산대, 창원문성대 등 직원들이 가입해 있는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본부(본부장 박넝쿨, 아래 부경본부)가 이같이 촉구했다.

부경본부는 29일 오전 부산광역시청 앞에서 "지방대 붕괴, 지역 소멸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세종시 교육부를 찾아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현재 지방대학의 상황에 대해, 부경본부는 "오징어 게임에서 적나라하게 그려졌던, 남이 죽어야 상금을 거머쥐는 끔찍한 게임보다 더 지옥 같은 '대한민국.' 우리는 부동산 가격 폭등, 부의 세습, 교육 불평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헬조선'에 살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여러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은 '수도권 과밀(집중)'이다. 수도권과 멀리 위치한 대학일수록 입학정원을 채우기 힘들고, 부산경남지역 사립대학들은 존폐마저 위태롭다"며 "지방대의 붕괴는 곧 지역의 소멸이고,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불행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자신이 사는 곳에서 행복해야 한다. 정부는 대학의 안정적 재정지원을 위한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을 시행하면서 대학의 책무성을 강화하고, 이후 '대학교육의 무상화'까지 나아가야 한다"며 "대학들의 일률적 입학정원 감축, 대학 간 통폐합도 늦출 수 없다"고 했다.

부경본부는 회견문을 통해 "국민들은 대통령 후보들끼리의 쓸데없는 흠집 내기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며 "각 후보들은 수도권 과밀(집중) 해소 방안과 지방대 육성을 포함한 국토균형개발에 대한 비전과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부경본부는 "우리 모두의 행복을 위해 반드시 '대한민국이라는 지옥', '헬조선'에서 벗어나야만 한다! 수도권 과밀을 해소하고, 부동산 가격 폭등, 부의 세습, 교육 불평등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청년들이 지역의 대학에서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쌓아 지역에 뿌리내리고 싶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경본부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여기가 더 지옥이다'라는 한숨을 '지방대가 살아나서, 지역도 살아났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자신이 사는 곳에서 행복하다'는 환호로 바꾸자. 우리 모두를 위해서 늦었지만 지금부터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본부의 선전물.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본부의 선전물.
ⓒ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부산경남지역본부

관련사진보기


태그:#대학노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