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대장동 관련 피켓을 들고 서울시 사례와 비교 설명하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대장동 관련 피켓을 들고 서울시 사례와 비교 설명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19일 오후 5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19일)가 올해는 파행으로 치달았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후보를 증언대에 세운 경기도 국감의 여진이 가시지 않았다.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민주당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이 후보의 조직폭력배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에 대한 사보임을 요청했다.

민 의원이 "추악한 정치 공작에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공모했다는 제보가 있었다. 국감장을 이렇게 더럽힌 김 의원은 경찰을 다루는 행안위에 있을 자격이 없다"고 하자 야당 의원들이 "이게 무슨 의사진행 발언이냐"며 발언 기회를 준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김 의원은 "돈다발 문제를 제기하지만, 본체는 (폭로자) 박철민씨 진술서의 진정성"이라며 "사진 하나로 전체를 덮고 국민을 호도하는 것은 소아적 발상이다. 시간이 밝혀줄 것이니 민 의원은 너무 걱정마시라"고 응수했다.

본격 질의가 시작된 이후 민주당 의원들이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SH) 내정 등 오세훈 서울시장의 인사 문제를 집중 거론한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사건에 대한 오 시장의 의견을 묻는 질문들을 집중적으로 했다.

오 시장은 마치 이런 류의 질문이 나올 것을 예상했다는 듯이 국감에 임했다.

"서울시에도 대장동 같은 개발 사례가 있느냐?"는 이영 의원(비례대표)의 질문에 오 시장은 "서울시는 절대 민간이 그렇게 수익을 가져가도록 설계하지 않는다", "만약 지자체가 이런 사업을 계속하면 도시개발 사업은 뿌리부터 흔들린다"고 답했다.

같은 당 박수영 의원(부산 남구갑)이 같은 내용으로 질문을 이어갈 때는 '성남시 백현동 개발 관련 3대 특혜 의혹',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대형 금융사 중심 공모 지시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도표들을 꺼내보이기도 했다.

이런 식의 질의가 이어지자 여당 의원석에서 항의가 빗발쳤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야당 간사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야당 간사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가 정회된 뒤 더불어민주당 의원석이 텅 비어 있다.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가 정회된 뒤 더불어민주당 의원석이 텅 비어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이해식 의원(서울 강동을)은 "국민의힘이 경기도에서 뺨 맞고 서울에서 화풀이하고 있다"고 했고,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도 "서울시장이 도면을 가져와서 대장동을 설명하는데 경기지사인지 서울시장인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오 시장은 오 시장대로 "이 후보가 페이스북에 '서울시에서 배워가라'고 했기에 하는 것"이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민주당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이 "내용도 모르면서 앵무새처럼 적어준 대로 읽지 마라. 서울시정도 못 하면서 경기도정에 왜 간섭하냐"고 윽박지르자 오 시장도 "인신모욕적인 표현을 삼가해 달라"고 맞받아치는 등 양측의 얼굴이 붉히는 상황도 연출됐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부산 북강서을)은 "오 시장은 어제 이재명 후보 답하는 것 못 봤냐? 서영교 위원장이 충분한 시간 줄 것이니 여유있게 답하라"고 거들었다. 김 의원은 "어제 국감 발언 총량을 뽑아보니 민주당과 이 후보는 145분, 우리 당은 53분을 썼다. 12 대 8이라는 의원 비를 감안해도 저쪽이 3배를 더 쓴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독단적, 편파적으로 운영하면 안 된다"고 서영교 위원장에게 항의했다.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정회 된 후 여당 의원들이 떠난 자리 사이로 오세훈 서울시장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정회 된 후 여당 의원들이 떠난 자리 사이로 오세훈 서울시장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한편, 오 시장은 3차례 공모 끝에 김헌동씨를 SH사장에 내정한 것이 '인디언식 기우제 인사라는 비판이 있다'는 물음에 "평생을 아파트 가격 거품빼기 운동에 헌신했던 분"이며 "최초에 공모를 권유한 것은 있지만 3차에 응한 것은 본인의 판단이 컸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에서 '파이시티' 발언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것에 대해서도 "그땐 갑자기 15년 전 일을 질문하니까 내가 잠시 흔들렸다. 재직 시절 인허가하지 않은 것으로 머릿속에서 착각한 것"고 해명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