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계자연유산에 지정된 고창갯벌.
 세계자연유산에 지정된 고창갯벌.
ⓒ 위키백과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갯벌을 지켜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갯벌을) 잘 지키고, 상생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문화유산이 되면서 서천, 고창, 신안, 보성, 순천의 갯벌은 우리뿐 아니라 인류가 공동으로 보호하고 살려 나가야 할 '거대한 생명'이 되었다"면서 갯벌 지킴이들에게 이와 같이 감사와 다짐을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에 대해 "이 자랑스런 소식은 하루아침에 찾아온 것이 아니다"면서 "많은 분들의 지혜가 있었고, 희생이 있었고, 필사적인 보호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재차 "갯벌을 지켜오신 분들에게 감사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 각 지역 주민들이 벌인 노력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서천 갯벌은 장항 국가산업단지 건설을 위한 매립 위기에 있었다"면서 "다행히 2007년 갯벌매립이 백지화되었고, 그 대신 국가생태산업단지와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건립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리고 "이후 서천 갯벌은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고, 지역 주민들은 빠른 발전보다는 자연과의 공존이라는 위대한 선택을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순천 시민들은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1990년 후반부터 전신주 지중화, 흑두루미 희망농업단지 조성 같은 사업을 하며 생물 서식지를 꾸준히 지켜왔다"면서 "지금 순천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라고 알렸다. 그리고는 "이미 30여 년 전부터 갯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켜온 시민들의 앞선 걸음이 없었다면, 흑두루미는 이미 오래전 우리 곁을 떠났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에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갯벌은 ▲ 충남 서천갯벌 ▲ 전북 고창갯벌 ▲ 전남 신안갯벌 ▲ 전남 보성-순천갯벌 등 5개 지자체에 걸쳐 있는 4개 갯벌로 구성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되도록 노력한 갯벌지킴이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되도록 노력한 갯벌지킴이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아울러 문 대통령은 "너무 익숙하면, 그 가치를 잘 깨닫지 못하고 잊을 때가 있다. 우리는 그것을 잃고 나서야 '아차' 하며 후회하기도 한다"면서 "갯벌은 우리에게 생명과 생계를 나눠주었다"고 갯벌의 가치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의 삶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필요하지 않은 삶은 없다"면서 "공존의 삶은 불편하지만 고귀하다. (갯벌 지킴이들에게) 감사하다. 잘 지키고, 상생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7일에도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갯벌의 생태계를 보전하고, 지역사회 발전, 더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는 소중한 세계유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면서 "갯벌을 생활 터전으로 지켜오신 지역 주민들의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었다. (관련 기사 : 문 대통령 "'세계 유산' 한국 갯벌, 세계인이 공유하도록 지원" http://omn.kr/1ully )

한편, 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6일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의 서식지인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2007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이후 두 번째 자연유산으로 등재됐으며, 우리나라는 이로써 열다섯 곳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