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오후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강당에서 열린 '개원식'에서 "한국재료연구원은 동남권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박완수(창원의창) 의원과 정필모 의원(비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등이 참석했다.

한국재료연구원은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에서 승격되어 분리 독립했다. 2017년 처음 발의됐던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4월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던 것이다.

이에 재료연구소는 11월 20일 법인 설립 등기를 마치고 한국재료연구원으로 승격해 출범하게 됐다.

재료연구원측은 소재 연구의 중심지이자 선도기관이 되겠다는 비전과 함께, 국가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의 컨트롤타워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를 위해 소재분야 기초연구 성과의 실용화에서부터 품질인증까지 일괄 지원할 수 있는 첨단소재 실증단지(제2재료연구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첨단소재 실증단지는 창원시 진해구 소재 옛 육군대학 부지에 조성된다. 2027년까지 사업비 1620억 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단지를 중심으로 지역 산업계와 연구개발 협력이 활발해지는 것은 물론, 기업 간 협력과 관계망(네트워크) 형성에 구심점 역할을 함으로써 지역 내 첨단소재기술 파급효과를 키울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원식에서 정세균 총리는 축사를 통해 "정부는 소재강국 실현이라는 한국재료연구원의 비전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한국재료연구원은 동남권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며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재료연구원의 역할에 기대를 나타냈다.

김경수 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재료연구원 개원으로 지역에 있는 기업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지사는 "첨단 소재‧부품‧장비산업은 경남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사활을 걸고 추진해나가야 될 중요한 산업"이라며 "이제는 대한민국 제조업이 세계를 선도해 나가야 할 위치에 있다. 재료연구원과 산업계가 함께 그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 원장은 "그동안 수행해왔던 모든 활동과 노력을 넘어 정부의 소부장 정책이 지향하는 '기민함'과 '유연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혁신'을 향해 계속해서 전진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12월 4일 열린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창원 소재 한국재료연구원.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