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언론이 그런 질문을 안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계 입문 가능성 관련 질문을 받고 한 답변이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거취를 묻는 말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라고 답했다. 특히 "임기를 마치고 정치를 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 답변을 피해 여지를 남겼다(관련 기사 : 윤석열 '정치할 거냐' 질문에 "국민 봉사 방법 생각할 것" http://omn.kr/1pxg9 ).

그가 각종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순위권에 분류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야권의 후보군이 더 넓어진 격이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의 답변은 일단 '거리 두기'였다.

그는 23일 국감대책회의 후 관련 질문을 받고 "(검찰은) 정치와 거리를 둬야 할 정치 중립성이 있는 사람들"이라며 "정치 가능성을 언급해서 (윤 총장의) 순수성을 왜곡하는 결과를 가지고 온다. (언론이) 그런 질문을 안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정계 입문 가능성이 대두되면, 현재 논쟁 중인 라임·옵티머스 사건이나 과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건 등에 대한 윤 총장의 '의도'가 의심될 수 있다는 우려인 셈이다. 특히 라임 사건 및 윤 총장 가족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등에 대한 야권의 비판 근거도 약화될 수 있다고 본 것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고마해라 많이 했다 아이가"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국감대책회의에서도 추미애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날 새벽까지 이어졌던 대검찰청 대상 국회 법사위 국감을 국민의힘과 윤 총장의 완승으로 평가하며 "고마해라, 많이 묵었다"는 영화 <친구>의 대사를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추미애 장관 얘기대로 (검찰총장이) 부하라면 (추 장관은) 두 부하(윤석열 검찰총장·박순철 전 남부지검장)에게 들이받히는 수모를 겪은 것"이라며 "보통 사람이라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은 팩트에 근거해서 아주 품위 있게 법사위 국감을 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일구이언(一口二言)·표리부동(表裏不同)' 궤변의 전형을 국민들께 많이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으니 그만하면 만족함을 알고 그만두는 게 좋겠다"며 "한국 영화에 나오는 '고마해라 많이 했다 아이가' 대사로 추 장관에 다시 한 번 강력 충고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및 박상기 전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발언 등에 대한 형사 고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관련 질문을 받고 "윤 총장이 (전날 국감에서) 구체적 사건에 관해서는 검찰총장을 통해서만 지휘하도록 돼 있는데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검찰총장을 아예 수사 지휘하지 못하도록 배제하는 건 위법이라고 했다"며 "그 점을 다시 검토해서 검찰청법 위반으로 추 장관을 고발할지 여부를 빠른 시간 안에 결론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에 박상기 전 장관이 보자고 해서 봤고, 어떻게 하면 (조 전 장관에 대한)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물어봤다"는 윤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선, "윤 총장이 (청탁이 아니라) 문의한 정도로 얘기를 해서, 그것이 소위 청탁금지법에서 정하는 청탁에 해당하는지 법률팀과 좀 더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라임·옵티머스 특별검사법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국회 보이콧' 등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확답하지 않았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추정컨대 (민주당은) 이 사건 특검이 실시되면 레임덕이 오고 내년 2~3월에 한창 특검 수사가 진행돼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필패한다고 생각하지 않겠나. 그래서 국민들의 '특검 불가피론'을 알면서도 끝까지 받지 않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특검 관철을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국민들의 힘, '무엇을 비호하려고 특검하지 않느냐'는 비판이 고조될 때 특검이 관철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