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 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 재직 당시 비서실장을 맡았던 인물들은 사전에 사건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고소인은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비서실장을 맡았던 2015년에 시장실 비서로 임용돼 2019년 7월 인사이동 때까지 약 4년 동안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했다.

이 기간 동안 서 대행 외에도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2016년 7월~2017년 3월),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2017년 3월~2018년 7월), 오성규(2018년 7월~2020년 4월)씨 등이 비서실장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마지막 비서실장이었던 고한석씨는 올해 4월 2일 내정되고 7일에 일을 시작해 고소인과 같은 공간에서 업무상 만날 기회가 없었다.

서울시장 정무라인에서 근무했던 한 인사는 "비서실장이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시청 인사과에서 몇 명의 후보군을 올린다"면서 "후보 면접 등의 실무는 비서실장이 맡고, 비서실장은 '이러이러한 사람 뽑았다'는 결과만 시장에게 보고한다"고 설명했다.

<오마이뉴스>가 취재한 역대 비서실장들은 "시장실에서 근무하는 동안 시장과 고소인 사이에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지 못했다"고 입을 모았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15일 오전 서울시를 통해 다음과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비서실장 재직 당시 이번 사안과 관련된 어떤 내용도 인지하거나 보고받은 바가 없음. 서울시는 명확하고 숨김없이 진상규명에 나설 계획임. 추측성 보도는 진실을 밝히는데 혼선을 줄 뿐 아니라 언급된 여성에게 또 다른 2차 피해를 발생시키고 억측을 불러 올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러움. 사안이 엄중한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기 바람."

허영 의원은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그런 것을 얘기하거나 할 상황도 아니었지만 나는 전혀 못 느꼈다"고 말했고, 김주명 원장도 "그런 느낌은 없었고, (고소인이) 인사 이동된 순간까지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고소인이 다른 부서로 인사 이동할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오성규씨는 '7월의 인사 조치가 고소인과 박 시장의 관계를 고려한 조치였냐'는 기자의 물음에 "그런 건 아니었다"면서 "비서가 한 곳에 오래 있을 수 없고 전보할 때가 돼서 정기인사를 한 것"이라고 답했다.

역대 비서실장들은 고소인에 대해 "일 잘하고 밝았다", "가장 오랫동안 근무한 비서였고 시장실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는 존재"라고 기억을 떠올리면서도,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자제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