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초구 세종학당재단을 찾아 비대면 한국어 수업을 참관하고 직접 수강생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초구 세종학당재단을 찾아 비대면 한국어 수업을 참관하고 직접 수강생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한국 영화와 문화에 관심이 생겨서 2년 전부터 한국어를 배웠어요. 영화 <기생충>을 봤는데, 한국어를 알아들을 수 있어서 훨씬 재미있었어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의 질문에 대한 미국 거점 세종학당 학생 퍼거스 씨(43세, 남)의 답변이다. 박 장관은 10일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을 방문해 한국어 화상 수업을 참관한 뒤 2020년 새롭게 지정된 30개국 34개소 세종학당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집합 대면수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날 화상 수업을 통해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들이 많았다. 문체부는 전 세계 세종학당 학생들이 한국어를 학습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 '온라인 세종학당(www.iksi.or.kr)'을 도입해 화상수업을 지원하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6월 5일 기준으로 비대면 한국어 수업이 진행되는 전 세계 세종학당은 139개소에 달한다. 세종학당 학생이 아니어도 온라인 세종학당의 '초급 세종학당'(한국어 외에도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등 3개 언어 제공) 강의 영상으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초구 세종학당재단에서 2020년 세종학당 신규지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초구 세종학당재단에서 2020년 세종학당 신규지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이날 박 장관은 화상 수업을 참관한 뒤 발표한 신규 지정 세종학당은 30개국 34개소이다. 덴마크, 스웨덴, 아르메니아, 조지아 등 기존에 세종학당이 지정되지 않은 15개 국가도 포함됐다. 특히 이번 신규 세종학당 공모에는 역대 최대 규모 50개국에서 101개 기관이 신청했을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한국어는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2007년에 시작한 세종학당은 당시 3개국 13개소, 수강생 740명과 함께 출발했다. 이번 신규지정으로 전 세계 76개국 213개소로 확대됐다.
  
문체부는 "전 세계 세종학당 수는 2013년 100개소 돌파 이후 7년 만에 200개소를 돌파했다"면서 "대표적인 한류 중심지인 베트남, 태국 등 신남방 지역과 최근 한국방역(케이-방역)의 수혜국으로 화두에 오른 마다가스카르, 6.25 참전국 에티오피아 등 세계 각지에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는 세종학당이 새로 들어선다"고 밝혔다.
 
 온라인 세종학당 홈페이지 갈무리
 온라인 세종학당 홈페이지 갈무리
ⓒ 세종학당

관련사진보기

 
문체부에 따르면 세종학당을 통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운 학생은 지난해에만도 7만 명이 넘었다. 또 30만 명이 넘는 외국인이 국내 유학, 한국 기업 취업을 위해 한국어능력시험에 응시했다. 전 세계에 한류동호회는 1799곳이며, 9천9백만여 명의 한류동호인이 활동하고 있다

문체부와 세종학당재단은 이후에도 인공지능, 거대 자료(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도입하고 신남방‧신북방 지역 등 학습자 맞춤형 비대면 학습 환경 구축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는 한류의 한 갈래로서, 즐기는 취미 대상이면서 학교에서 배우는 교과목이기도 하고, 한국 기업취업을 위한 발판이기도 하다"며, "코로나19 이후의 '새 일상'을 대비해, 2022년까지 온라인 학습자 10만명 달성 등 지속적인 한국어 확산을 위해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