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고양 희망알바 6000'을 활용해 학교내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학교 인력 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학교 지원에 나서는 고양 희망알바 6000 인력은 고양시내 유치원 11곳, 초등학교 87곳, 중학교 42곳, 고등학교 36곳, 특수학교 4곳 등 180개교에 2명씩 모두 360명이다. 1차에는 176명, 2차에는 184명이 배정돼 하루 4시간씩 주 5일 동안 근무한다.

1차 지원 인력은 6월 4일부터 8월 3일까지, 2차 지원 인력은 6월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배정일로부터 2개월 동안 근무한다. 향후 코로나19 상황 및 관계기관·근로자의 의견에 따라 근무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

지원 인력은 배정된 학교에서 소독 및 방역·발열체크·거리두기·외부인 출입통제 등 생활방역업무와 급식·질서·등교·교통·교내 생활지도 등 학생 지도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긴급 돌봄이나 응급학생 인솔 보조 등의 업무가 배치 학교와 근로자 간 합의 아래 추가될 수 있다.

고양시청 고양 희망알바 추진단이 참여자 모집·선발·배치·보수지급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고양교육지원청에서는 학교별 필요 인력 수요조사 및 통보를 맡게 된다. 인력이 배정된 학교에서는 근로자의 근무 배치 및 근태 상황을 관리하고 매월 말 근무 상황부를 작성한다.

이에 앞서 고양시는 코로나19에 대응해 어린이집에 마스크 약 26만매를 지원하고, 학교 및 유치원에는 마스크 약 7만매를 전달했다. 39개 초·중·고등학교에는 열화상카메라를 긴급 지원해 출입구를 지켜주고, 취약계층에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를 지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희망알바 6000 인력을 학교에 배치해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업무를 수행하게 되면,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을 잃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개학을 맞은 학생들의 건강까지 지켜줄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시는 지난 4월 22일에는 대통령 주재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확대가 발표됨에 따라 국비지원을 통해 '고양 희망알바 6000'으로까지 확대 추진하고 취약계층의 생활안정 및 고용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고양시는 '고양 희망알바 6000'을 활용해 학교내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학교 인력 지원을 실시한다.
 고양시는 "고양 희망알바 6000"을 활용해 학교내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학교 인력 지원을 실시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