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여군여성문화회관에 설치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전담 창구.
 부여군여성문화회관에 설치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전담 창구.
ⓒ 부여군

관련사진보기


부여군은 지난 5월 말까지 지급을 완료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총 187억 4970만 원, 수령 가구는 3만 1872가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긴급재난지원금 총예산 194억 9200원 가운데 95.9%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날까지 전체 지급 대상 3만 3208가구 중 3만 1872가구가 지원금 수령을 완료했다.

군은 5월 1일부터 유흥수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추진 T/F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업무 종료 시까지다.

이에 따르면 지급 형태별 신청 현황은 신용·체크카드 충전이 7958가구로 전체의 24.9%를 차지했으며, 취약계층에 지원된 현금 지급은 9984가구, 선불카드 지급은 1317가구,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 충전을 통한 지급은 전체의 39.5%에 해당하는 1만2613가구로 나타났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경우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6월 5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군은 굿뜨래페이나 선불카드를 통한 신청은 읍·면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8월 18일까지 접수할 방침이다.

특히, 신용·체크카드 오프라인 신청은 지난 25일부터 요일제 적용이 해제돼 온라인 신청과 마찬가지로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읍·면행정복지센터는 몸이 불편한 어르신이나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의 경우 직접 해당 주민을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원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오는 8월 31일까지 모두 소진해야 하며, 미사용 금액은 환급절차 없이 소멸될 예정"이라며 "지급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소비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행여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가 신청과정에서 빠지는 일이 없도록 신속하게 지원해 침체된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여일보'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