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판 에어포스원' 대통령 전용기 바뀐다 (서울=연합뉴스) '한국판 에어포스원'인 새 대통령 전용기가 내년 11월 도입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29일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의 3차 임차사업 추진 결과 단독 입찰 참여업체인 대한항공과 보잉 747-8i 기종에 대한 5년(2021∼2026년)간의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전용기로 사용될 보잉사의 747-8i(위 사진)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가운데 가장 빠른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한다. 최대 14시간에 1만4천815㎞까지 운항할 수 있다. 특히 이는 현재 대통령 전용기인 보잉사의 747-400(아래 사진) 기종보다 운항 거리가 약 2천300km 더 길어진 것이다. 동체도 기존보다 더 커졌다. 2020.5.29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판 에어포스원"인 새 대통령 전용기가 내년 11월 도입될 전망이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가 10년 만에 새로운 기종으로 교체된다.

오는 2021년 11월 첫 비행에 나서는 새로운 공군 1호기는 미국 보잉사의 747-8i 기종으로 결정됐다. 최대 비행시간 14시간에 1만4815㎞까지 운항할 수 있는 새로운 전용기는 현재 공군 1호기로 사용 중인 보잉사의 747-400기종보다 운항거리가 약 2300km가량 더 길다.

정부는 지난 2010년부터 5년 단위로 전용기 임차 계약을 해왔다. 이번 3차 임차사업에는 대한항공이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해 5년(2021∼2026년)간의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정부는 대한항공으로부터 여객기 기체와 조종사·정비사·승무원 등을 포괄적으로 임차하게 된다.

전용기 1대를 5년간 임차하는 비용은 3003억 원으로, 앞서 1차(2010~2015년) 1157억 원, 2차(2016~2020년) 1421억 원에 비하면 2배가량 상승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신형 항공기의 기체 가격 자체가 이전 기종에 비해 훨씬 비싸진 데다, 물가 상승률 등이 반영돼 임차 비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국방부는 지난 2019년 세 차례에 걸쳐 입찰 공고를 실시했지만, 잇따라 유찰되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정부는 임차사업 제안서에서 ▲엔진 4개 이상 ▲출시 5년 이내 신기종 ▲대륙횡단이 가능한 7000마일(1만1265km) 이상의 항속거리 ▲탑승 인원 210명 이상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

대한항공에서는 보잉 B747-8 기종을,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버스의 A380 기종을 바탕으로 견적서를 제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기종 모두 4발 엔진을 장착한 대형 여객기지만, A380의 기체가 더 크고 가격 역시 비싸다.

한정된 예산 탓에 아시아나항공 측이 마지막 단계에서 입찰을 포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관련 규정에 따라 단독입찰 업체인 대한항공과 수의 계약을 맺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새 대통령 전용기로 선정된 747-8i는 보안장비와 미사일 공격 등에 대비한 통신 장비 등 개조에 착수하게 된다.

또한 대통령 전용실과 침실을 비롯해 수행원석 등 내부 개조를 비롯해 외부 도색 작업 등을 진행한 후 2021년 11월부터 임무에 투입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