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오후 경남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대응 사회혁신 토론회 ?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
 13일 오후 경남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대응 사회혁신 토론회 ?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13일 오후 경남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대응 사회혁신 토론회 ?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
 13일 오후 경남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대응 사회혁신 토론회 ?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가 코로나19 이후 지역공동체적 해법 모색에 나섰다. 김경수 지사는 "코로나19 이후는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새로운 시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경남도는 13일 오후 도청 잔디광장 산책로에서 "코로나19 이후 대응 사회혁신 토론회 –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임동근 전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유창복 미래자치분권연구소장(전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장), 최혁진 전 청와대 사회적경제비서관, 임종한 인하대 의대 교수의 발제와 송원근 경남과기대 경제학과 교수가 주재하는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임동근 교수는 2010년대 초반 프랑스의 국토공간 미래예측 연구사례를 소개하고, 코로나19 이후 국토공간과 지역의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 공간규모의 상호작용 등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정리했다.

유창복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부각되고 있는 '비대면 관계'의 전환과 국가 주도성의 강화로 인해 발생하게 될 문제를 시민의 삶과 지역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지역 관계로 풀어야 함을 강조하면서, 대안으로서 지역공동체의 사회연대경제 전략인 '지역개발정책'을 제안했다.

최혁진 전 비서관은 세계 기업 주도의 신자유주의 경제질서가 쇠퇴하고 공공성과 사회적 가치, 지속가능성 등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종한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우리나라 보건의료체계의 우수성이 입증되었지만, 한편으로는 빈곤노인과 시설수용자에 집중되는 건강불평등과 같은 문제점도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로나19 이후 의료와 돌봄시스템이 지자체와 일차의료, 시민참여기반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했다.

김경수 지사는 "코로나19 이후는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새로운 시대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개척해나가야 할 연대와 협력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자"고 말했다.

또 김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와 기회는 공존한다"며 "공동체적 관점에서 공유경제와 사회적 경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건지를 잘 풀어내면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