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15일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앞서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328 대구운동''을 제안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5일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앞서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328 대구운동""을 제안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328 대구운동'을 제안했다.

권 시장은 15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정례브리핑을 발표하기 전 대시민 담화문을 통해 "이번 사태를 조기에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압축적인 고통을 감내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 종식 328, 대구운동'을 제안한다"라고 밝혔다.

328 운동은 오는 28일까지 2주간 모든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시민이동을 최소화해 대구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환자를 한 자릿수 이하로 만들어 방역대책을 통제할 수 있는 '확실한 안정기'로 만들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328 운동의 주요 내용은 ▲외출과 이동을 최소화하고 종교행사 외에 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 28일까지 중단 ▲손 씻기와 2m 거리 두기 등 개인위생수칙 철저 준수 ▲발열, 오한, 기침·가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시민들은 질병관리본부(1339)나 가까운 보건소 안내 받을 것 ▲자가격리 해제 된 시민들의 경우에도 스스로 건강체크와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 ▲대구 시민들의 대구 밖 이동 자제 등이다.

권 시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중앙정부에 요청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긴급생계자금 지원과는 별도로 올해 편성된 대구시 예산을 구조조정해 긴급 경제지원 예산을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행사비와 홍보비 등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780억 원을 절감하고 신청사건립기금 등 각종 기금 630억 원과 순세계잉여금 및 예비비 480억 원, 국민성금 등을 포함한 2000억 원 이상을 마련해 긴급생계자금과 자영업자 및 중소상공인들을 위한 생존자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국세 감면과 주민세·재산세 등 지방세 감면을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는 임대사업자에 대해서도 세제혜택을 주기로 했다.

권 시장은 "압축고통·압축회복으로 이 전쟁에서 승리하자"라며 "대구의 자랑스러운 정신으로 시민적 연대와 협력으로 이겨내자"라고 끝맺었다.

한편, 이날 오전 0시 현재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보다 41명이 증가한 6031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확진환자 2541명은 전국 71개 병원에 입원 중이고 2630명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 확진 판정 후 자가에서 대기 중인 환자는 335명으로 줄었다.

대구는 지난 12일 이후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가 완치된 환자 수보다 줄어드는 골든크로스가 발생한 이후 계속 유지되면서 입원 대기 중인 환자도 감소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