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고위 주재한 심재철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당초 이날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던 황 대표는 대구 방문으로 계획을 바꿔 이날 회의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최고위 주재한 심재철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당초 이날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던 황 대표는 대구 방문으로 계획을 바꿔 이날 회의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하고 나섰다. 통합당 의원들은 26일 논란이 됐던 박 장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아래 코로나19)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온 한국인" 발언을 지칭, 박 장관이 코로나19의 악화 책임을 국민들에게 돌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권이 감염병을 창궐시키고도 뻔뻔하게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특히 박능후 장관의 발언은 그 뻔뻔함이 차마 눈을 뜨고 보기 어렵다, 목불인견"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그가 지적한 박 장관의 발언은 26일 박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갑윤 통합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정 의원이 '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원인"이라는 대답을 내놓았다.

심 원내대표는 박 장관이 거짓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장관은 (전날) 대한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답하기도 했다"면서도 "하지만 이는 거짓이다, 해당 학회는 이미 지난 2일 정부에 '후베이성 제한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입국 제한 지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하는 박능후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심 원내대표는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들의 분투에 감사하다"며 "대구 경북 주민들도 힘내시라"고 말을 맺었다. 

조경태 "문재인 정부, 코로나19 발원지 대한민국이라고 착각"
 
마이크 잡은 조경태 미래통합당 조경태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고 있다. 당초 이날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던 황 대표는 대구 방문으로 계획을 바꿔 이날 회의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마이크 잡은 조경태 미래통합당 조경태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고 있다. 당초 이날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던 황 대표는 대구 방문으로 계획을 바꿔 이날 회의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날 조경태 통합당 최고위원 역시 "보건복지부 장관이라는 분이 우리 국민들을 짓밟는 망언을 했다"며 "즉각적으로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통령과 장관이 어느나라 대통령이고 어느나라 장관이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핵심 관계자들과 그 지지자들은 코로나19의 발원지를 대한민국으로 착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목에 힘을 주어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를 이겨낼 강력한 조치를 정부에 촉구한다"며 3조4000억원의 예비비로 전 국민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지급하는 안 등 6가지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최고위원회의 종료 후 통합당은 '대통령은 박능후 장관을 파면하고 공포에 떨고 있는 국민께 사과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박능후 장관은 국민을 바이러스 취급하는 것만으로 부족해, (거짓말로) 국민을 바보취급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고집부리지 말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회의는 황교안 대표 없이 진행됐다. 황 대표의 대구 방문 일정이 급하게 잡힌 탓이다. 황 대표는 27일 오전 대구를 찾아 대구동산병원과 서문시장, 대구시청 들을 돌아볼 예정이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