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극장 홈페이지
 국립극장 홈페이지
ⓒ 국립극장

관련사진보기

 
국립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 휴관한 데 이어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도 잠시 문을 닫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잠정 중단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공연장 내 감염을 막기 위해 3월 8일까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부산, 남도, 민속 등 3개 지방 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5개 국립공연기관을 휴관키로 결정했다.

또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23일부터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공연예술계도 동참하기 위해 결정된 것이다.

3월 9일 이후의 국립공연기관의 공연장 재개관 및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결정한다. 또 문체부 소관 국립 박물관·미술관·도서관도 휴관기간을 3월 8일까지로 잠정하고, 이후 추이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국립극장 3월 공연 잠정 연기 안내
 국립극장 3월 공연 잠정 연기 안내
ⓒ 국립극장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지난 20일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예술인 긴급생활자금 융자 지원 등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총 30억원 규모의 예술인 긴급생활자금 융자를 지원하고, 전국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개소에 2억 2천만원 규모의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지원 등을 밝혔다.

또 코로나19 피해 공연예술단체의 경영 애로 및 법률 상담을 위한 '코로나19 전담창구'를 개설(예술경영지원센터)하고 공연단체 피해보전을 위해 총 21억 원 규모를 지원키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