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 the 청춘

관련사진보기

 

오는 2월 1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공연 예정이었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이 일정을 연기했다.

공연 주최사인 (주)다음페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관람객과 출연진의 안전이 우려돼 불가피하게 일정을 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예매 티켓은 전액 환불될 예정이며 예매처를 통해 상세한 환불 절차를 안내할 예정이다. 

공연 주최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관람객과 출연진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연을 3일 앞두고 연기하게 되었다. 민중가요를 새롭게 선보인다는 기획의도에 공감하시고 공연을 기대하신 분들과 출연진, 후원사 관계자께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연기된 공연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개최할 예정이며 변경된 일정은 the 청춘 웹사이트(the청춘.com)와 페이스북,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