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 중 경례를 받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 중 경례를 받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삼정검(三精劍)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영빈관 2층에서 삼정검 수여식을 열고 육군 53명, 해군 13명(해병 2명 포함), 공군 11명 등 총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하며 준장 진급을 축하했다.

이날 문 대통령으로부터 삼정검을 받은 준장 진급자에는 정의숙 간호사관학교장과 김주희 정보사령부 정보단장 등 2명의 여성 준장이 포함돼 있다. 특히 김주희 준장은 정보병과 최초의 여성 장군이다.

준장 진급자들 중에는 '군인 가족'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현수 공군 준장의 쌍둥이 아들은 공군 병사로 근무하고 있고, 김영신 해군 6항공전단장의 두 아들은 해군사관학교 생도다. 정의숙 준장의 장녀는 간호장교(중위)로 근무하며 간호사관학교장인 어머니의 뒤를 잇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김주희 정보사령부 정보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김주희 정보사령부 정보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정의숙 국군간호사관학교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 정의숙 국군간호사관학교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위국헌신 자녀본분'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운 이들의 영상 편지도 상영됐다. 김영신 준장의 장남인 김광섭 생도는 "대한민국의 바다를 수호할 해군의 일원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있는 부끄럽지 않은 군인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의숙 준장의 장녀인 홍현지 중위도 "평소 롤모델인 어머니처럼 정예 간호장교가 돼 군 의료에 헌신하는 군인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날 삼정검 수여식은 안중근 의사의 유묵인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진행됐다. 특히 처음으로 '삼정(三精)의 다짐'이라는 의식이 열렸다. 삼정검을 받은 육·해·공군 3군의 준장 진급자들이 모두 함께 "우리는 '호국' '통일' '번영'을 이룩한다"라는 구호를 제창하며 삼정의 정신을 다짐했다.

1987년부터 준장 진급자에게만 수여... 노무현 정부 때 '삼정검'으로 변경

삼정검 수여식은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에게 장군 진급 축하 의미로 별을 달아주면서 삼정검이라는 칼을 수여하는 의식이다.

삼정검 수여식은 전두환 대통령 시절인 지난 1983년부터 시작됐는데 당시에는 '삼정검'이 아니라 '삼정도'(三精刀)였다. '삼정도'에는 '육군, 해군, 공군 3군이 일치해 호국, 통일, 번영의 3가지 정신을 달성해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한다'는 뜻이 담겨 있었다.

지난 1983년부터 1985년까지는 삼정도를 제작해서 대통령이 재가하는 주요 직위 부서장에게 수여했고, 1986년부터는 전체 군 장성에게 수여했다가 1987년부터는 준장 진급자에게만 수여해왔다.
 
  29일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들에게 수여할 삼정검이 놓여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29일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들에게 수여할 삼정검이 놓여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삼정도'가 현재의 '삼정검'으로 바뀐 때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7년이다.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전통검을 고려해 삼정도의 질을 향상하라'고 지시했고, 2007년부터 삼정도에서 삼정검으로 바뀌었다. 다만 당시 장성과 대령 총 990명의 설문조사 결과를 수렴해 '삼정'이라는 명칭은 그대로 사용했다.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에게 내리는 삼정검은 조선시대 전통검인 사인검(四寅劍)으로 제작된다. 사인검은 조선시대 왕이 신하에게 내리는 보검으로 12지신 중 호랑이(寅)의 기운을 네 번이나 겹쳐서 만든 검이다.

이날 문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들에게 수여한 삼정검 앞면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자필 서명과 함께 '必死卽生(필사즉생) 必生卽死(필생즉사)'가 새겨져 있었다. 뒷면에는 '乾降精(건강정) 坤援靈(곤원령) 日月象(일월상) 岡澶形(강전형) 撝雷電(휘뢰전)'과 '運玄座(운현좌) 堆山惡(추산악) 玄斬貞(현참정)'이 새겨져 있었다.

삼정검 뒷면에 새겨진 문구는 '하늘은 정(精)을 내리시고 땅은 영(靈)을 도우시니 해와 달이 모양을 갖추고 산천이 형태를 이루며 번개가 몰아치는 도다, 현좌(玄坐)를 움직여 산천의 악한 것을 물리치고 현묘(玄妙)한 도리로서 베어 바르게 하라'라는 뜻이다.

준장 때 삼정검을 받은 장군이 소장, 중장, 대장으로 진급하면 대통령은 직위와 이름, 진급날짜를 수놓은 분홍색 수치를 삼정검 손잡이 부분에 달아준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8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등 6명의 신임 대장들에게 진급, 보직 신고를 받으면서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준 바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