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14일(현지시간) 미국 팰로앨토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14일(현지시간) 미국 팰로앨토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거듭 요구했다.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후 별도의 양자 회담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모테기 외무상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 문제를 놓고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으나, 강 장관 측이 새로운 제안을 내놓지 않아 평행선에 그쳤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이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도 양국은 서로의 기존 입장을 언급하는 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다만, 양국 장관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 당국 간의 의사소통을 계속하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모테기 외무상은 "북한과 중동의 긴박한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의 협력을 확인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도 강제징용 배상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한) 수정안을 내놓으면, 한국 내놓은 것을 함께 놓고 양국이 머리 맞대서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할 여지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다른 나라 정상의 발언에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라면서도 "한국에 국제법 위반 상태의 시정을 계속해서 강력히 요구한다는 생각에 변함없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