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 김정은, 김일성 사망 25주기 중앙추모대회 참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사망 25주기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21일 우리 정부의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초청을 공개적으로 거절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리유(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데 대해 리해(이해)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한다는 뜻을 이미 수차례 밝힌 바 있는데, 친서를 보낸 사실은 북한의 보도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1월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은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면서도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 통신은 "우리는 남측이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부산방문과 관련한 경호와 의전 등 모든 영접준비를 최상의 수준에서 갖추어놓고 학수고대하고 있다는 것도 모르지 않는다"며 "문재인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고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요청' 사실도 공개했다.

북한은 정중하게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도 "아이들이라면 철이 없어 소뿔 위에 닭알(달걀) 쌓을 궁리를 했다고 하겠지만 남조선 사회를 움직인다는 사람들이 물 위에 그림 그릴 생각만 하고 있다"며 한국이 '신남방정책'에 북한을 '슬쩍 끼워넣어보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통신은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당국도 북남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립장(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조차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은 북남관계문제를 들고 미국에로의 구걸행각에 올랐다니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앉아 무엇을 론의(논의)할 수 있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고 우리 정부를 비판했다.

특히 북한은 "무슨 일에서나 다 제 시간과 장소가 있으며 들데, 날데가 따로 있는 법"이라며 "과연 지금의 시점이 북남 수뇌분들이 만날 때이겠는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또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립장(입장)"이라며 "척박한 정신적 토양에 자주적 결단이 언제 싹트고 자라나는가를 참을성 있게 지켜보는 수 밖에 다른 방법이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북한의 불참 통보에 대해 "겉으론 정중하고 수위를 조절한듯한 거절로 보이지만 단순한 불참 통보가 아니라고 본다"면서 "못간다는 이야기보다 다른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그냥 불참 통보라면 친서에 대해 친서로 하든 다른 방법도 많았을진데 굳이 조중통으로 때린 것은 북한이 보기에 여전히 정신 못차리고 있는 우리에게 가진 불만과 실망감을 담아 이야기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