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신용보증기금과 농협, 경남은행이 경남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한다. 김경수 지사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로 경제활력과 복지서비스가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김경수 지사는 6일 오후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한술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황윤철 BNK경남은행장과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사회적경제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 정철효 경남사회적경제위원회 공동위원장도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은 김 지사가 문재인정부 정책 기조(100대 국정과제)에 맞추어 민선7기 도정 4개년 계획의 주요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경남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의 하나다.

경남도는 민관 협력을 통해 올해 1월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고, 사회적경제 육성 5개년 계획 수립,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 추진 등 경남의 사회적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

김정호 의원의 제안에 의해 이뤄진 이번 협약은 경남도 체결 4개 기관의 협의를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사회적경제기업인 (예비)사회적·마을·자활기업, 협동조합기본법에 의한 협동조합과 사회적협동조합의 경영안정과 시설자금 지원을 위해 기업당 3억원 한도(2년간), 총 40억 원의 융자를 지원하는 것이다.

협약에 따라 신용보증기금은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에 보증료율을 0.5%로 고정하고, 대출 금액도 100% 보증하기로 했다.

농협과 경남은행은 신용보증기금과 별도 협약 및 특별 출연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에 0.3%의 추가 보증료 감면 혜택을 주기로 했다.

경남도는 신용보증기금에서 보증서를 발급받고, NH농협은행·BNK경남은행에서 대출받는 사회적경제기업에 한해 최대 2년 동안 2.5%의 이자를 지원한다.

김경수 지사는 "더불어 함께 사는 것이 현대 사회의 핵심 어젠다가 됐다"며 "이익을 사회 전체로 되돌려주는 사회적경제 기업이야말로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착한 기업"이라고 말했다.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경남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은 1075개로 집계됐다.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태그:#김경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