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오수 법무부차관이 검찰의 정경심 동양대 교수(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사전에) 보고 받지 않았다. (조 전 장관 퇴임 후에도) 검찰로부터 (수사 내용을) 일체 보고 받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함감사에 출석해 박지원 무소속 의원(대안신당)의 "정 교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찰로부터 보고 받았나"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차관은 박 의원이 재차 "저도 정 교수 구속영장 청구 소식을 오늘 아침에 알았다"고 말하자, "저도 언론을 보고 알았다"라고 답했다.

김 차관은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보고 되진 않았나"라는 박 의원의 질문에도 "(검찰에 검찰국장에게도) 보고하지 말라고 했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제 우리는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리는 게 원칙"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는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을 향해 "조 전 장관 동생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영장을 기각한) 판사의 얼굴과 이름을 신상털이해서 매도하는 게 바람직한가"라고 물었다. 조 처장이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답하자,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광장의 시민들은 충분히 (그런) 의견을 표출할 수 있지만 공당과 국회의원이 그렇 게 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정 교수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관련기사 : 검찰,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 검찰은 정 교수에게 ▲ 자녀 입시 비리 ▲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 관련 사모펀드 의혹 ▲ 증거은닉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검찰은 웅동학원 관련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4일 서울고등법원·서울중앙지법 등 국정감사에서 해당 영장을 기각한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를 부르라고 요구하며 "요설과 궤변 같은 기각 사유를 열거하며 누군가를 비호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한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전 장관 사퇴 후 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불러 검찰개혁을 당부한 것과 관련해, "검찰국장과 함께 대통령께 큰 격려를 받고 오셨다. 어쩜 그렇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기 위해 노력한 두 분을 콕 찍어서 격려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차관은 박 의원이 "문 대통령이 청와대로 불러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해 말씀하셨나"라고 묻자 "하나도 언급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