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 [오마이포토]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 권우성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법원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목적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이석채 회장이 4년 구형 받은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 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으며 법원으로 들어오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오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오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오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남부지법에 도착한 김성태 의원의 입장을 듣기위해 기자들이 마이크를 들고 접근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법원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목적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이석채 회장이 4년 구형 받은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 받는 입장을 밝히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법원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목적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이석채 회장이 4년 구형 받은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 받는 소감을 밝히는 김성태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첫 재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법원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목적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이석채 회장이 4년 구형 받은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김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이었던 지난 2012년 국정감사때 이석채 KT회장을 국감 증인채택에서 빼주는 대가로 딸을 채용하도록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되었다.
 첫 재판 받는 입장을 밝힌 김성태 의원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