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오른쪽)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오른쪽)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하기 전날, '임명'과 '지명철회' 두 가지 버전의 대국민 메시지를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오후 태국·미얀마·라오스 3개국 순방을 마치고 청와대로 돌아왔다. 여야가 가까스로 합의한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을 때였다.

청와대로 돌아온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한 것이었다. 거기에서 태풍 '링링'의 진행경로와 대처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했다.

위기관리센터 방문을 마치고 식사를 한 뒤 문 대통령은 긴급 참모회의를 소집했다. 6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약 4시간 동안 진행한 참모회의에서 조 후보자 관련 상황을 보고받은 뒤 임명 찬반 의견을 들었다. 문 대통령이 '찬반토론'을 제안했고, 이에 따라 참모들이 찬반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명 찬반 의견을 청취한 문 대통령은 7일과 8일 오전까지 '숙고의 시간'을 보낸 뒤 8일 오후 4시께 자신의 복심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에게 지시를 내렸다. '임명'과 '지명철회' 두 가지 버전의 대국민 메시지를 작성하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윤건영 실장이 작성해온 대국민 메시지 초안을 본 뒤 8일 밤 동안 여러 차례 수정했다. 자신의 생각과 말(언어)에 맞게 상당 부분을 수정했고, 그 과정을 거치면서 '조국 임명'을 결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명철회'가 아닌 '임명' 버전의 대국민 메시지가 최종 확정된 것은 다음날(9일) 아침 티타임에서였다. 9일 아침 청와대 수석 등이 참석한 티타임에서 메시지 내용(임명)이 최종 결정됐고, 이어진 실무회의에서는 발표 시각(오후 2시)과 형식(임명장 수여 전 TV 생중계 대국민 메시지 발표)이 확정됐다.

상황이 이랬기 때문에 청와대 수석 등 참모들도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때는 9일 아침이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