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운데)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8.8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운데)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8.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8일 국정농단 사건의 주범 최순실 씨의 재산과 관련해 "굉장히 많은 재산이 숨겨져 있을 것 같은 미스터리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최순실이 딸 정유라에게 서신을 보내 재산을 빼돌리는 문제를 어떻게 진행할 것이냐'는 조배숙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검찰이 최순실과 관련된 재산을 상당히 보전 청구를 해두었기 때문에 이후에 몰수하거나 이런 데는 큰 문제는 없을 거라고 본다"며 "다만 굉장히 많은 재산이 숨겨져 있는 것 같은데, 그에 대해 우리나라가 사유재산에 대한 정보 보호가 미국에 비해 강해서 접근하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어서 그게 좀 어려운 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검찰은 범죄 혐의를 갖고 접근하는데 국세청은 세무조사 차원에서 접근해 좀 더 포괄적으로 접근할 수 있어서 국세청과 공조해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 두번째)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2019.8.8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 두번째)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2019.8.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정 대표는 윤 총장에게 "지금 중앙 검찰은 혁신됐는데 지방의 경우에는 여전히 검찰 수사관들이 터 잡고 있으면서 지역의 건설사 등과 유착되어 있다는 문제가 해결되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예전에 대구고검에 갔을 때 점점 더 투명해지는 것을 느꼈고 광주고검에 갔을 때도 크게 문제가 드러나지 않았다"며 "다만 여전히 그 부분을 혁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