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월 3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7월 3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펌프장에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전명훈 기자) 서울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현장 사망사고 현장에서 피해자들의 사실상 유일한 탈출구가 막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이 탈출구를 막은 작업자들은 터널 내부의 피해자들이 다른 곳에서 물살을 피하고 있을 것으로 짐작했다고 진술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양천경찰서 전담수사팀은 "방수문을 닫은 작업자들은 피해자들이 '유출수직구'의 계단에 올라 물살을 피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사고 현장 주변에서 지상과 연결되는 '수직구'는 '유지관리 수직구'와 '유출 수직구' 등 2개다.

사고 피해자들은 유지관리 수직구 지하에 있는 '방수문'을 통해 터널로 진입했다. 그런데 폭우로 물이 불어나자 외부에 있던 작업자들이 방수문을 닫아버린 사실이 최근 확인됐다. 방수문은 터널 내부에서는 열 방법이 없다.

근처 유출 수직구에는 바닥부터 이동식 비상계단이 있긴 했지만 지상까지 연결돼 있지는 않은 상황이었다. 방수문이 유일한 탈출구였던 셈이다.

그러나 현장 작업자들은 피해자들이 비상계단에서 물살을 피했을 것으로 짐작하고 설비 보호와 감전사고 등을 위해 방수문을 폐쇄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물살을 피하지 못했다.

당시 한꺼번에 6만t 규모의 물이 터널로 쏟아져 내려온데다 현장에는 물에 뜨는 것을 도와줄 튜브나 구명조끼도 비치돼 있지 않았다. 더구나 현장엔 무전 중계기가 없던 탓에 피해자들이 미리 위험 상황을 전달받지도 못했다.

경찰은 당시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주말에도 현장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부르는 등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당시 방수문 근처에 있던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상황을 확인하고, 방수문 폐쇄가 사고의 결정적 원인을 제공했는지 등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현장 관계자 등을 입건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당시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과학수사대, 소방당국 등과 함께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진행할 예정이던 합동 현장감식은 애초 다음주 초로 예정됐으나 태풍 북상으로 현장의 안전 우려가 제기돼 잠정 연기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