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오후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폐지를 촉구하는 ‘검은 행진’에 참가한 홍콩 시민들이 중앙정부 청사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지난 6월 16일 오후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폐지를 촉구하는 ‘검은 행진’에 참가한 홍콩 시민들이 중앙정부 청사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중국 중앙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를 비판하며 강경 대응을 경고하자 시위대가 반발하고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9일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한 시민단체는 성명을 통해 "중국 정부가 홍콩 행정수반 캐리 람 행정장관을 지지한 것에 실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의를 반영할 수 있는 정치 개혁을 호소해나갈 것"이라며 홍콩 행정장관을 중국 지도부가 아닌 시민들의 선거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중 성향의 홍콩 야권 '민주파' 의원들도 "중국 정부의 이번 기자회견 내용은 그들이 홍콩 시민이 가진 불만의 근원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며 "중국 정부와 홍콩 시민들이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바라보는 인식에 큰 차이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민주파의 레이먼드 챈 의원은 "홍콩 경찰이 중국 정부의 지지에 힘입어 시위대에 더욱 과격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앞서 중국의 홍콩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홍콩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쳤고 홍콩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을 실망시켰다"라고 비판했다.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 대변인은 "중국 지도부가 의견을 모아 이번 사태의 해결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이번 홍콩 사태에 직접 개입하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한 것이다.

또한 송환법 추진 완전 폐기, 경찰 과잉진압 진상 조사 등 시위대의 요구들을 사실상 모두 거부했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도 이날 정례회견에서 "중국 정부는 홍콩 경찰이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처벌하는 것을 지지한다"라며 "과격 시위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대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