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늘은 야당 대표들 말 많이 듣는 자리니까 제가 나중에 말하겠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5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보다 '야당'을 향한 메시지에 주력했다.

"일본 경제 전쟁, 어차피 한 번 넘어야 할 산이다"

일본의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각종 현안에 초당적 합의를 요구하고 나선 것. 이 대표는 우선 일본의 조치를 '경제 침략'으로 규정하고 "이 경제 전쟁, 제가 보기엔 쉽게 안 끝난다, 어차피 한 번 건너야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다"라면서 "중장기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우리 경제는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회 차원의 대응 특위 구성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은 일본 경제침략특위를 발족해 활동을 시작했다, 국회도 5당이 합쳐 특위를 만들어 활동을 시작해야 한다"라면서 "이럴 때일수록 초당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핵심은 발언 뒤에 나온 '추경 통과' 요구였다. 이 대표는 "추경안을 빨리 통과 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강원 산불 대책 ▲포항 지진 대책 ▲조선사 전용 보증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등 미세먼지 대책 등 추경 예산에 포함된 주요 정책을 줄줄이 열거했다.
  
이 대표는 "이게 집행이 안 되면 내년 예산 편성이 안 된다, 내년 예산을 8월에 마무리해야 하는데 추경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라면서 "가능하면 오는 19일 초당적 결의를 해서, 꼭 심의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국회 방북단 구성 등 남북 관계에 대한 초당적 협력도 함께 요청했다. 이 대표는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이 이뤄져 하노이회담 때보다 진전된 형태로 (남북관계가) 나아가고 있는데, 이런 기회에 국회도 방북단을 편성하도록 5당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