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국제법을 따라야 한다며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거듭  불만을 터뜨렸다.

아베 총리는 4일 NHK 방송에 출연해 "이웃 국가인 한국과 당연히 좋은 관계를 갖고 싶지만, 한국은 국제사회의 국제법 상식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라며 "지금 공은 한국 쪽으로 넘어갔다"라고 밝혔다.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국제법에 어긋난다고 주장하며 한국 정부가 대응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배상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라며 "서로가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지킬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일본은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법원으로부터 확정판결을 받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한국 정부의 제안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여야 당수토론회에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국가에 우대조치를 취할 수 없다"라며 사실상 경제 보복을 인정했다. 

이날 NHK는 한국 정부가 수출 규제 강화 철회와 양자 협의를 요청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는 명백한 경제보복이며 상응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상응 조치를 언급하며 반발하고 있어 한일 관계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