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의총 참석한 강효상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해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해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5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사건과 관련해 중앙징계위원회(아래 중앙징계위)에 회부됐던 전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고위공무원 A씨가 3개월의 감봉 처분을 받았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주미대사관 기밀유출 사건과 관련해 "징계가 요구됐던 3명 중 마지막 1명에 대한 징계절차가 완료됐다"라면서 "3개월 감봉에 징계사유는 비밀관리업무 소홀"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외교부는 이 사건과 관련해 A씨를 중징계(파면·해임·강등·정직)해달라고 중앙징계위에 요청했지만, 경징계인 3개월 감봉 처분이 내려진 것이다.

A씨는 현재 임기를 마치고 귀임해 본부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에게 기밀을 유출한 전 주미대사관 소속 참사관 K씨는 지난 5월 말 외교부 자체 징계위원회에서 파면 처분을 받았다.

K씨는 지난 5월 3급 비밀에 해당하는 한미정상 간의 통화내용을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열람 권한이 없는 K씨에게 통화 내용을 전달해준 주미대사관 소속 다른 외교관 B씨도 비밀관리업무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감봉 3개월 처분이 내려졌다.

일각에서는 B씨에 이어 A씨도 외교부의 중징계 요청에도 감봉 처분이 내려짐에 따라 '애초에 외교부의 중징계 요청이 과도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경환 전 주말레이 대사, '해임 처분'

한편, 청탁금지법을 위반하고 부하 직원에게 폭언 등 '갑질'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도경환 전 주말레이시아 대사에 대해선 해임 처분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도 전 대사는 지난해 대사관이 주최한 한복 패션쇼에 한복을 입고 무대에 오른 뒤 이를 반납하지 않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가 불거졌고, 직원에게 해고 위협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혐의까지 더해져 지난 5월 중앙징계위원회에 회부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