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흔들리지 않는 한일 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27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재일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작년 한 해 처음으로 1000만 명이 넘는 한일 국민들이 양국을 오고 갔다"라며 "일본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제3차 한류붐'이 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젊은이들도 오래전부터 일본 대중문화와 음식에 익숙하며, 일본 구석구석을 여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강제징용 판결 등은 언급하지 않아... "한일 우호 노력할 것"

이어 "재일 동포 여러분이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이 조국의 문화를 지켜왔기에 일본에서 한류가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라며 "정부도 여러분이 해오신 것처럼 어떤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한일 우호협력 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내년 도쿄에서 하계올림픽이 개최된다"라며 "가까운 이웃인 일본이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도록 (한국이) 성의껏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NHK는 문 대통령이 양국 국민의 활발한 교류를 내세워 한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며, 이날 연설에서 (한일 갈등의 배경인)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은 강제징용 판결에 반발하며 이번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