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독교 원로들 “전광훈 자신의 욕망 때문에 교회 욕되게 하지 마라” 기독교 원로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 회장인 전광훈 목사를 비판하며 자중할 것을 촉구했다.
▲ [오마이포토] 기독교 원로들 “전광훈 자신의 욕망 때문에 교회 욕되게 하지 마라” 
ⓒ 유성호

기독교 원로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 회장인 전광훈 목사를 비판하며 자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원로들은 호소문을 통해 "전광훈 목사의 언행은 극단적 적대적 대립적 사고구조의 표본이자 그 산물이다"라며 "극단적 적대적 이념이나 신념을 기독교 신앙과 뒤섞는 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전광훈 목사가 세속적 욕망으로 정치에 나서려 한다면 교회나 교회 기구를 끌어들이지 말고, 목사라고 내세우지 말고, 한 개인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라며 "자신의 정치적 욕망이나 신념을 위해 교회를 욕되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기독교 원로들 “전광훈 자신의 욕망 때문에 교회 욕되게 하지 마라” 기독교 원로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 회장인 전광훈 목사를 비판하며 자중할 것을 촉구했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인 손봉호 장로는 "지금 한기총에 소속된 대부분 큰 교단들은 이미 탈퇴하고 얼마 전 순복음 교단까지 연합하지 않는 행정보류 상태이다. 소위 군소 교단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라며 "한기총 전광훈 목사의 발언이 기독교를 대표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날 호소문에는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민영진 목사(대한성서공회 전 총무), 전병금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전 총회장), 박경조 주교(대한성공회 전 의장), 신경하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전 감독회장),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손봉호 장로(서울대학교 명예교수), 김재열 신부(대한성공회 전 교무원장), 윤경로 장로(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이사장) 등 31명의 기독교 원로가 동참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