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남구청장실에서 한 남성이 분신을 시도했으나 구청장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대구 남구청장실에서 한 남성이 분신을 시도했으나 구청장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 남구청에서 분신을 시도한 60대 남성이 구청장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대구 남부경찰서는 28일 오전 남구청장실에서 자신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분신을 시도하려던 A(6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39분께 남구청 본관 2층 구청장실에서 조재구 구청장과 개인 가족사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500㎖ 생수병에 담아온 휘발유를 자신의 몸과 바닥에 뿌리고 불을 붙이려 했다.

A씨가 라이터를 켜고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려는 순간, 조 구청장이 달려들어 라이터를 빼앗자 욕설을 하며 달아났다. A씨는 건물 밖으로 도망쳤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구청 입구에서 현주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경찰 진술에서 A씨는 "몇 년 전 전국노래자랑에 여동생이 출연했는데 이를 본 B씨가 남구청을 통해 여동생의 연락처를 알아내 사귀었다"며 "이후 여동생의 인생이 망가져 불만을 갖고 왔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남구청 관계자는 "당시 A씨의 여동생이 알려줘도 괜찮다고 해 B씨에게 연락처를 알려줬을 뿐"이라며 "A씨가 공무원에게 무리한 돈을 요구를 하고 구청장을 찾아왔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