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을 것을 두고 "분열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빤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요?"라며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 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문 대통령 뒤를 따라 온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나눈 뒤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황 대표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가 손학규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라고 전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 민경욱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어 민 대변인은 "사람이 먼저라고 했습니까?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주십시오"라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김 여사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한 발 더 나아가 민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지령'이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악수' 관련 첫 글을 올리고 몇시간 뒤에 다시 글을 올려 "페친께서 댓글로 깨우쳐주시기 전엔 미처 깨닫지 못했네, 김정숙 영부인이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2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 대표가 '5.18 망언' 인사들을 중징계하지 않고 (광주에) 나타날 땐 눈 마주치지 말고, 말 붙이지 말고 뒤돌아서는 게 최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 걷다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일 뿐, 의도가 있었던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댓글4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